글자 크기 설정

 민주당 “다음달 2~3일 청문회 해야”… ‘국민청문회’ 가능성 
 한국당 “일정 순연 당연… ‘대국민 사기청문회’ 막아야” 
3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이 텅 비어 있다. 이날 위원장석에 앉은 자유한국당 간사 김도읍 의원은 "오늘 민주당 측에서 회의를 요구했으나 간사 간 합의된 의사 일정 등 안건이 없는 만큼 회의를 모두 마치겠다"고 1분 만에 곧바로 산회를 선포했다. 여야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증인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의 일정과 증인채택 문제를 두고 여야가 주말인 31일에도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여야가 당초 합의한대로 다음달 2~3일 조 후보자 청문회를 개최하려면, 적어도 1일에는 청문회 주요 쟁점에 대한 합의를 하고, 국회 법사위에서 청문회 실시계획서를 채택해야 한다. 그러나 여야는 이날 공식 협상 없이 기존 입장만 되풀이하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다음달 2~3일 청문회 개최 입장을 고수하며 ‘국민 청문회’ 카드를 거론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조 후보자는 검경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등과 관련해 학계에 있을 때부터 원칙과 소신을 보여줬다”며 “민정수석으로 재임할 때도 사법개혁안을 설계하고 이끌어 왔기 때문에 법무부 장관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이) 무분별한 정치 공세와 가짜뉴스로 후보자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고도 본인의 입장을 밝힐 기회조차 주지 않는 것은 명백히 잘못된 것”이라며 “국회의 인사청문회가 무산되더라도 어떤 형태로든 조 후보자의 소명을 들을 수 있는 자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청문회가 열리지 않으면 국민 청문회를 개최하겠다는 뜻을 표명한 것이다. 다만 2~3일 청문회 개최를 위해 최대한 야당과 협상해보겠다는 게 민주당 방침이라, 여야가 물밑에서 접촉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 가족 등 핵심 증인 출석을 위해선 청문회 일정을 미뤄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국회 법사위 간사인 김도읍 한국당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도 내실 있는 청문회를 원한다면 야당 탓을 중단하고 가족을 포함한 핵심 증인 채택을 수용해야 할 것”이라며 “이에 따라 인사청문회 일정은 당연히 순연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또 “김 의원은 나아가 "야당은 결코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무산을 바라지 않는다”며 “민주당과 청와대의 꼼수대로 ‘대국민 사기청문회’가 되지 않도록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