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와 관련해 증인채택 문제로 여야 협상중인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30일 개회하자마자 산회해 텅 비어있다. 이날 위원장석에 앉은 자유한국당 법사위 간사 김도읍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이 회의를 요구했으나 간사 간 합의된 의사 일정 등 안건이 없는 만큼 회의를 모두 마치겠다”며 개회 1분 만에 산회를 선포했다. 연합뉴스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