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저작권 한국일보] 얼굴 드러낸 고유정. 김영헌 기자

‘고유정 사건’ 피해자 유족 측이 사건 발생 100일이 다 되도록 시신을 찾지 못해 결국 시신 없이 장례를 치렀다. 30일 피해자 유족 측에 따르면 고유정의 전 남편인 강모(36)씨에 대한 장례가 제주시내 한 장례식장에서 27∼29일 진행됐다.

유족 측은 “시신을 찾기 전까진 장례를 치르지 않으려고 했지만 9월 1일이면 사건 발생 100일째”라며 “49재도 치르지 못한 상황에서 더는 늦추지 못하겠다는 판단에서 장례를 치렀다”고 말했다.

유족 측은 평소 피해자가 쓰던 모자 5개에서 찾아낸 머리카락 7가닥과 옷가지 등으로 장례를 진행했다. 장례기간 유족은 일반적인 장례식과 같이 조문객을 맞았다. 유족 측이 장례 전 가족끼리 조용히 상을 치르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 취재진이 몰리지는 않았다.

장례식에는 박기남 제주동부경찰서장의 후임으로 온 장원석 서장도 방문했다. 장 서장은 유족에게 피해자 시신 수습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은 장례식 마지막 날 피해자 머리카락과 영정사진을 함께 운구해 고향과 제주대 연구실 등을 돌아보고 봉안 장소인 사찰로 이동했다. 유족은 9월 1일부터 이틀간 100일제를 지낸 뒤 불교식 화장을 진행해 봉안 탑에 안치한다. 유족 측은 봉안 탑을 개폐식으로 정해 추후 시신 일부가 발견되면 화장해 봉안할 예정이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