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장정욱 마쓰야마대 교수, “홍대 폭행 사건도 확대 재생산할 것” 
'반일 종족주의'의 공동저자인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이 지난 4일 후지TV의 ‘미스터선데이’(Mr.サンデデ) 인터뷰에서 “한국인은 언제까지 일본인은 절대악으로, 한국인은 절대선으로 생각할 것이냐”고 지적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반일 종족주의’ 일본 출간 시 일본 보수파들이 한국을 공격하는 데 이 책이 반드시 이용될 것이라고 일본 전문가가 경고했다. 이 책은 일제 식민지 지배의 합법성을 강조하는 내용을 담고 있을 뿐 아니라, 공동저자가 국제회의에서 일제강점기 강제징용이 자발적으로 이뤄졌다고 발언하고 일본 극우단체의 자금 지원을 받는 등 논란이 되고 있다.

장정욱 일본 마쓰야마대 경제학부 교수는 2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일본 시민들이 얼마나 볼지 모르겠지만 보수파들은 (한국을 공격할 때) 반드시 인용한다”고 전망했다. 이어 “일본 애들이 원래 버릇이 이렇다. 한국 사람들이 이런 말을 하기 때문에 우리는 인용했다. 우리가 일방적으로 얘기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할 것)”라고도 했다. 그는 한국 정부에 “일본의 근거와 자료, 주장에 근거해 ‘일본 사람들도 이런 말을 한다’는 식으로 공격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조언했다.

장 교수에 따르면 최근 서울 홍익대 인근에서 발생한 일본 여성 폭행 사건은 이미 일본 우익들이 한일 갈등을 조장하는 데 이용하고 있다. 장 교수는 “어제(26일) 요미우리신문 기사를 봤는데 술에 취했다든지 (사건 발생) 시간이 새벽 5시라는 배경에 대해서는 전혀 설명이 없다”면서 “일본 우익들은 그런 문제를 더 확대해서 재생산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장 교수는 앞서 한국에 대한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가 시작된 지난달 초 한국 국민들의 자발적인 불매와 일본 여행 자제운동을 제안하고, 국내 매체를 통해 일본 정부의 잘못을 지적하는 활동을 벌여왔다. 때문에 일본에서 생활하는데 상당한 불편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 교수는 “대학뿐 아니라 일본 사회가 저에게 어떻게 하는가는 여러분들의 상상에 맡기겠다. 만약 제 예상 범위를 넘어서면 어떤 일이 있었는지에 대해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허정헌 기자 xscope@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