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유재석(오른쪽)과 이효리가 다시 뭉친 tvN ‘일로 만난 사이’의 첫 방송 시청률이 4.9%를 기록했다. 방송 캡처

유재석과 이효리가 오랜만에 다시 뭉친 tvN ‘일로 만난 사이’가 기분좋게 출발했다.

25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40분 방송된 ‘일로 만난 사이’ 첫회는 평균 시청률 4.9%(이하 유료가구 대상)를 기록했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5.9%로, 같은 시간대 케이블과 종합편성채널 통틀어 1위를 기록했다.

tvN의 주요 공략 연령대인 20~49세에서 평균 시청률은 4.1%를, 순간 최고 시청률은 4.8%를 각각 기록해 같은 시간대 지상파 포함 전 채널 1위에 올랐다.

이 프로그램은 유재석이 매회 다른 스타 게스트와 일손이 부족한 곳을 찾아 함께 일하는 내용으로 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 제주 녹차밭을 찾은 유재석과 이휴리 – 이상순 부부는 티격태격대며 서로를 공격하는 입담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이효리의 뒤를 잇는 다음주 게스트로는 차승원의 출연이 예고됐다.

조성준 기자 when9147@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