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가족이 되어주세요] 217. 한결(9개월ㆍ수컷) 민트(네 살ㆍ암컷) 로아(세 살ㆍ수컷) 라임 (네 살ㆍ암컷) 풀잎(9개월ㆍ암컷) 라라(9개월ㆍ암컷) 앵두(다섯 살ㆍ암컷)

새 가족을 기다리고 있는 앵두(왼쪽)와 라임. 유행사 제공

처음에는 몰티즈와 시츄 두 마리였습니다. 하지만 중성화를 하지 않은 결과 두 마리는 세 번의 출산 끝에 열 일곱 마리로 늘었습니다. 지난달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한 가정집에서 구조된 몰티즈와 시츄 믹스 앵두네(다섯 살ㆍ암컷) 남매 이야기입니다.

서울 용산구에서 유기동물 보호와 입양을 돕는 자원봉사단체인 유기동물 행복찾는 사람들(이하 유행사)에 따르면 지난달 초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 거주하는 50대 여성 A씨가 기르던 열 일곱 마리 가운데 아홉 마리를 구조했습니다. 나머지 여덟 마리도 아홉 마리의 입양 상황에 맞춰 순차적으로 구조할 예정입니다.

지난 7월초 유기동물자원봉사단체 유기동물행복찾는사람들은 서울 용산구 이태원 한 가정집에서 제대로 관리 받지 못한 채 길러지던 17마리의 개들을 순차적으로 구조했다. 유행사 제공
열 일곱 마리의 개들이 케이지 안에서 제대로 관리 받지 못한 채 지내다 지난달 초 유행사 봉사자들에 의해 구조됐다. 유행사 제공

A씨도 처음에는 이렇게 개들이 늘어날 줄 몰랐다고 합니다. 첫 출산 때는 강아지들을 지인에게도 보내는 등 입양시키는 데 어렵지 않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세 번의 출산으로 개들은 열 일곱 마리까지 늘었고, A씨는 개들을 돌보느라 생계마저 어렵게 됐습니다. 주변에는 소음과 악취로 민원이 발생했고, 결국 용산구청 관계자와 구청으로부터 협조 요청을 받은 유행사 활동가들이 현장을 찾게 된 겁니다. A씨는 개들의 소유권을 포기했고, 유행사는 열 일곱 마리를 차례로 구조해 새 가족을 찾아줄 예정입니다.

작은 덩치에 귀여운 외모인 풀잎(왼쪽)과 라라가 위탁처에서 새 가족을 찾고 있다. 유행사 제공
새 가족을 기다리고 있는 한결(왼쪽)과 로아. 유행사 제공

먼저 구조한 아홉 마리 가운데 두 마리는 다행히도 새 가족을 찾았습니다. 아직 가족을 찾지 못한 몰티즈와 시츄의 혼종인 7남매, 앵두, 한결(9개월ㆍ수컷) 민트(네 살ㆍ암컷) 로아(세 살ㆍ수컷) 라임 (네 살ㆍ암컷) 풀잎(9개월ㆍ암컷) 라라(9개월ㆍ암컷) 도 덩치도 작고 외모도 귀엽습니다. 제대로 관리 받지 못해서인지 겁은 조금 있지만 기본적으로 사람을 좋아한다고 해요. 성급하게 다가가기 보단 시간을 갖고 기다려 줄 가족이 필요합니다. 로아의 경우 봉사자들이 가족찾기 행사장에 데리러 가면 무서워만 하던 것에서 벗어나 이제 봉사자들의 품에 안길 줄도 안다고 하네요.

구조된 이후 새 가족을 기다리는 민트가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유행사 제공

무분별한 번식은 반려인뿐 아니라 반려동물에게도 불행을 가져올 뿐입니다. 이제 제2의 견생을 앞둔 7남매 한 마리 한 마리와 함께 할 가족을 기다립니다.

고은경 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세계 첫 처방식 사료개발 업체 힐스펫 뉴트리션이 유기동물의 가족 찾기를 응원합니다. ‘가족이 되어주세요’ 코너를 통해 소개된 반려동물을 입양하는 가족에게는 미국 수의사 추천 사료 브랜드 ‘힐스 사이언스 다이어트’ 1년치(12포)를 지원합니다.

▶입양문의: 유행사 https://www.instagram.com/yuhengsa/?hl=ko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