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사카이미나토행 여객선 탑승객 한달 새 75% 줄어” 

광복절인 15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아베 규탄 범국민촛불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촛불을 밝히며 ‘노(NO) 아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전략물자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제외 등 아베 정권의 무역보복에 맞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면서 강원 동해안에서 일본으로 향하는 여행객도 급감했다.

22일 동해지방해양수산청 집계 결과 지난달 7월 동해항에서 출발하는 배를 타고 일본으로 간 내국인은 557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달인 지난 6월 2,214명에 비해 74.8%가 줄어든 것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1,970명)에 보다는 일본 여행객이 71.1% 감소했다는 게 동해지방해양수산청의 설명이다.

동해항에서는 매주 목요일 일본 사카이미나토(境港)로 가는 항로가 개설돼 있다. 동해지방해양수산청은 “일본 불매운동이 장기화하면 방일 여행객이 더 줄어들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