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게티이미지뱅크

DEAR ABBY: At least once a week my boss and I drive together from our office to meetings throughout town. She always insists on driving. My problem is, she drives erratically and I often feel in danger with her behind the wheel. Not only does she swerve in and out of lanes without signaling, she is often talking on her cell phone (which is not illegal in our state).

애비 선생님께: 제 상사분과 저는 최소 일주일에 한 번 외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도시 구석구석을 함께 운전해서 다니죠. 그녀는 항상 본인이 운전을 하겠다고 해요. 문제는 그녀가 운전을 이상하게 해서 제가 종종 위험을 느낀다는 겁니다. 신호도 하지 않고 차선을 들락거리며 방향을 바꿀 뿐만 아니라, 저희 주에서는 불법이 아니지만 휴대폰으로 종종 통화를 하곤 하죠.

I'd be happy to drive. I have a comfortable, reliable car and a safe driving history. I have offered, "I'd be glad to drive so you'll be free to give your full attention to important phone calls." None of my efforts has worked.

저는 제가 운전을 했으면 좋겠어요. 저에게는 편하고 믿을 만한 자동차와 안전운전 경력이 있습니다. 저는 “중요한 통화에 마음 편하게 완전히 집중하실 수 있도록 제가 운전을 할게요”라고 제안을 했어요. 하지만 제 노력들은 모두 효과가 없었죠.

I don't want to be rude or insulting ― and certainly don't want to create an awkward situation with my boss ― but I don't want to keep putting myself at risk with her terrible driving. I'd be grateful for some advice.

RIDING SHOTGUN IN MIAMI

저는 무례하거나 모욕적인 행동을 하고 싶지 않아요. 그리고 물론 상사분과 어색해지는 상황을 만들고 싶지 않고요. 하지만 상사분의 난폭한 운전 때문에 제 자신을 계속해서 위험에 노출시키고 싶지는 않아요. 조언을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마이애미 주의 조수석에 탄 독자

DEAR RIDING SHOTGUN: It's time for another ― more direct ― chat with your boss. You should not have to worry every time you get into a car with her that you might not arrive in one piece. Tell her: "When you talk on the phone while you drive, it makes me very nervous. I'm concerned about my safety as well as the safety of others when you do it. If you don't want me to drive so you can make your calls, I will meet you at our destination."

조수석에 탄 독자분께: 독자분의 상사분과 더 단도직입적으로 얘기를 해셔야 할 때입니다. 독자분께서 그 분과 차를 타실 때마다 안전하게 도착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걱정을 하셔서는 안 됩니다. 이렇게 말씀하세요: “운전을 하는 동안 통화를 하시는 것은 저를 매우 불안하게 만들어요. 그렇게 하실 때마다 저는 다른 사람들은 물론이고 저의 안전이 걱정돼요. 만약 통화를 하실 수 있도록 제가 대신 운전하는 것을 원치 않으신다면, 목적지에서 만나도록 하겠습니다.”

안성진, 코리아타임스 어학연구소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