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YG 경찰 출석 시 포토라인 설까 
지난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YG엔터테인먼트 사옥 압수수색을 마친 경찰이 압수품을 차량에 싣고 있다. 뉴스1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의 해외 원정도박과 성매매 알선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이달 안에 양 전 대표를 피의자로 소환한다.

19일 서울경찰청에서 열린 출입기자 정례 간담회에서 수사부서 고위 관계자는 “현재 압수한 자료들을 분석 중이고, 분석이 끝나면 바로 양 전 대표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스마트폰 등 디지털 포렌식에 시간이 소요돼 이번 주중 소환은 어려울 것으로 예상하지만 성매매 알선 공소시효(5년) 만료가 다가오고 있어 최대한 빨리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성매매 알선 관련 금융계좌 분석도 막바지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양 전 대표 소환 시 원정도박과 성매매 알선 혐의에 대해 동시에 신문할 예정이다. 다만 최근 불거진 수사기관의 피의사실 공표 논란을 의식해 공개 소환 여부는 미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개정 공보규칙 등을 면밀히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 17일 서울 마포구 YG사옥에 수사관을 보내 회계자료 등을 확보했다. 경찰이 제시한 압수수색 영장에는 양 전 대표와 함께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29ㆍ본명 이승현)의 상습 도박 및 외국환관리법 위반 혐의가 적시됐다.

양 전 대표와 승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호텔 카지노 등에서 상습도박을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판돈은 수십억 원에 이르고 현지에서 달러를 빌린 뒤 국내에서 원화로 갚는 방식의 ‘환치기’ 수법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 양 전 대표는 2014년 말레이시아 등에서 해외 재력가들에게 유흥업소 여성들을 소개하고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혐의도 받고 있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