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일로 만난 사이’ 유재석-이효리의 남매케미가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tvN 제공

노동힐링 프로젝트 tvN ‘일로 만난 사이’가 유재석과 이효리의 현실 남매 케미를 예고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효리네 민박’ 시리즈를 연출한 정효민PD가 tvN에서 처음 선보이는 예능 ‘일로 만난 사이’는 유재석이 매회 스타 게스트와 함께 '끈적이지 않게, 쿨하게, 일로 만난 사이끼리' 일손이 부족한 곳을 찾아가 땀흘려 일하는 프로그램.

첫 방송을 앞두고 '일로 만난 사이'로 유재석과 함께 땀 흘려 노동을 한 이효리와 이상순의 현장 모습이 공개돼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과거 '예능 남매'로 환상적인 케미를 보여줬던 유재석과 이효리가 그 동안의 시간이 무색할 만큼 엄청난 '현실 남매' 케미를 터뜨려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14일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는 "효리야, 어때? 이 프로그램 잘 될것 같아?"라고 묻는 유재석의 말에 "아니"라며 돌직구를 던지는 이효리의 대답이 담겨 웃음을 선사한다.

이효리가 힘겹게 일을 하며 "(TV에서) 가만히 모닥불만 피워놔도 본다는 요즘 세상에, 그냥 가만히 먹기만 해도 본다는 요즘 세상에..."라고 푸념하자 유재석은 "힘은 들지만, 땀을 흘리는 보람은 있어"라고 모범생다운 조언을 전한다.

이효리가"안 하는 데는 다 이유가 있다고 했지? 포맷 자체가 잘못된 것 같은데..."라고 덧붙이자, 유재석은 "그렇게 생각하는데 너는 대체 왜 나왔니?"라며 토라져 폭소를 안긴다.

하지만 유재석은 "오빠가 나온다고 하니까 나왔지~"라는 이효리의 대답에 허를 찔린 듯 "하아, 진짜 너는 알다가도 모르겠어"라며 못내 감동하는 모습으로 남매 케미 가득한 훈훈함을 전한다.

특히, 유재석은 힘든 노동에 이효리와 이상순의 '일터 연애'가 겹쳐 더욱 곤혹스러워했다는 후문이다. 열매 향기를 서로의 코에 맡이고 더운 날씨에도 꼭 붙어 꽁냥꽁냥하는 부부의 모습에 유재석은 "야, 너네 일 안하니? 일로 만난 사이니까 일만 하고 가자고!"라며 심술을 부리기도 했다.

"상순 오빠랑 나랑은 사랑으로 만난 사이라고~"하며 태연하게 받아치는 이효리의 모습에 유재석은 "일보다 이게 더 힘들다"며 한숨을 쉬어, 방송에서 공개될 이들의 모습에 대한 호기심을 키우고 있다.

유재석의 '노동힐링 프로젝트'이자 이효리-이상순, 차승원 등 매 회 값진 땀을 함께 흘릴 '동료'들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일로 만난 사이’는 24일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40분 tvN에서 방송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