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국제 사회에 공유하고 확산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일본 정부가 외교 경로를 통해 지난 2015년 체결된 한일 위안부 합의를 준수할 것을 한국 측에 요구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14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이날 “위안부 합의는 국제 사회에서 상대방에 대한 비판을 서로 자제하도록 하고 있다”는 일본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 측 반응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국제 사회에 공유하고 확산해 나가겠다”고 밝힌 부분을 지적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인 이날 “인류 보편적 관점에서 위안부 문제를 평화와 여성 인권에 대한 메시지로서 국제 사회에 공유하고 확산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교도통신은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소개하면서 “일본의 가해 책임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