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공군 제1전투비행단 강지호 하사
강지호(오른쪽) 공군 하사가 11일 전남 담양군 대전면 주택 화재 현장에서 어르신과 아이 2명 등 3명을 구조한 것에 대해 정용선 전남 담양경찰서장으로부터 표창을 수여 받은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공군 제공

“살려주세요!”

공군 제1전투비행단 항공기정비대대 소속 강지호(25) 하사는 아버지와 함께 외출한 지난 11일 전남 담양군 대전면을 지나치다가 아이들이 다급하게 외치는 소리를 들었다. 한 치 앞도 보이지 않는 자욱한 연기와 불길에 휩싸인 주택에서 새어나온 아이들의 외침을 듣고 강 하사는 “반드시 구해야 한다”는 마음의 부름에 따라 화염 속으로 뛰어들었다. 안쪽에서 잠겨 열리지 않는 대문 너머로 거동이 불편해 보이는 어르신이 유독가스를 들이마셔 고통을 호소하고 있었고, 당황한 아이 2명은 어찌할 바를 모른 채 떨고 있었다.

강 하사는 아버지의 도움을 받아 대문을 부수고 들어가 아이 2명을 먼저 구조한 뒤 어르신을 부축해 극적으로 불길을 벗어났다. 주택 내 사람들이 더 없는지 확인한 강 하사는 119에 화재신고를 한 뒤 어르신과 아이들을 보살폈다. 소방차가 사고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원활한 진입을 위해 길안내를 하고, 구급대가 도착하자 어르신과 아이들을 옮겨 태운 뒤 소방대의 화재진압을 도왔다.

강 하사의 용기있는 행동에 대해 정용선 전남 담양경찰서장은 14일 인명구조에 대한 유공으로 경찰서장 표창을 수여했다. 정 서장은 “지역사회를 대표해 강지호 하사에게 감사를 전한다”고 사례했다. 강 하사는 “화재를 겪은 어르신과 아이들이 무사해 정말 다행”이라며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것이 본분인 군인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겸손해 했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