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조세영(오른쪽) 외교부 1차관 이달 초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를 외교부 청사로 초치해 면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일 외교 당국이 광복절 직후 차관급 회담을 갖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제외 조치 등 한일 갈등의 해법을 모색하려는 외교적 노력의 일환이다.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은 아키바 다케오(秋葉剛男)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광복절 직후 제3국에서 회담할 것으로 전해졌다. 조 차관과 아키바 사무차관은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일본의 강제동원 배상문제 해법 등 양국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두 사람이 한국이나 일본이 아닌 제3국에서 회담하는 것은 중립지대에서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자는 취지로 풀이된다. 회담 장소는 동남아시아 국가 중 한 곳이 유력했으나 구체적 장소는 여전히 유동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회담에 나서는 조 차관은 주일대사관 공사참사관, 외교부 동북아시아국장 등을 역임한 외교부 내 대표적 ‘일본통’이다. 조 차관은 회담에서 지난 6월 일본에 제안했던 ‘1+1’ 안을 토대로 해법 모색을 역설한 것으로 예상된다. ‘1+1’안은 한일 양국 기업이 자발적으로 기금을 모아 강제동원 피해자들에게 위자료를 지급하자는 제안이다. 일본 측은 한국 내 일본 기업 압류 자산의 현금화 조치 중단을 요구할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양국 간 견해차가 여전히 커 당장 뾰족한 돌파구가 마련되진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양국은 대화의 가능성은 계속 열어두고 있다. 다음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릴 가능성이 큰 한중일 외교장관회담을 계기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장관 간 회담 개최도 논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