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부산시설공단이 영입한 브라질 출신의 로페스. 부산시설공단 제공.

여자 핸드볼 부산시설공단이 브라질 유소년 대표 출신 타야니 노게이라 로페스(27)를 영입, 오는 12월 개막하는 2019~20 핸드볼 코리아리그부터 기용할 예정이다.

키 165㎝ 로페스는 왼손잡이 라이트 윙으로, 팬아메리카 유소년 대회에 브라질 국가대표로 출전해 두 차례 우승했고 2010년 싱가포르에서 열린 유스 올림픽에도 나가 동메달을 땄다.

2011년 출범한 여자핸드볼 코리아리그에서 외국인 선수는 지난 시즌 캐시 달링(37ㆍ미국ㆍ부산시설공단)에 이어 로페스가 두 번째다. 2009년 슈퍼리그에서 대구시청이 사쿠가와 하토미(일본)를 영입한 적이 있지만, 이는 코리아리그 출범 전이었다.

코리아리그 남자부에서는 지난 시즌 부크 라조비치(SKㆍ몬테네그로)가 첫 외국인 선수로 활약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