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500m 스카이데크에서 열리는 서울스카이의 요가 교실. 롯데월드 제공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가 14일부터 서울과 한강이 발 밑으로 내려다 보이는 118층 스카이데크에서 요가 클래스 '최고의 아침'을 진행한다. 수강생은 여성 전용 요가 업체인 '아메리카 요가'에서 제시하는 빈야사ㆍ힐링ㆍ필라테스 등의 프로그램을 선택할 수 있다. 스카이데크는 약 500m 상공에서 투명 유리를 통해 발 밑으로 서울의 전경을 내려다보는 관람 시설이다. 수강생은 강습이 끝난 후 서울스카이를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강습 시간은 오전 8시30분부터 9시40분까지이며 9월까지 총 8회 진행한다. 회당 20명 정원으로 프로그램 신청은 '아메리카 요가'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서울스카이 입장권, 음료 등을 포함해 회당 4만5,000원이다.

최흥수 기자 choisso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