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교육 스타트업 클래스팅은 13일 삼성전자와 콘텐츠 제공 계약을 맺고 전국 초중고교의 공지사항, 급식정보, 학사 일정을 ‘갤럭시 노트10’ 스마트폰의 캘린더 앱으로 제공(사진) 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갤럭시 노트10 이용자들은 캘린더 앱에서 원하는 학교명을 검색하고 구독하면 학교에서 보내는 가정통신문과 안내장, 일정, 급식 정보 등을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다. 조현구 클래스팅 대표는 “삼성전자와 협력해 각급 학교 정보를 많은 학부모들에게 전달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다양한 교육 정보를 편리하게 받아볼 수 있도록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클래스팅은 전국 초중고교의 90% 이상이 이용하는 교육용 플랫폼이다. 각급 학교의 학사 정보, 일정 등 학생과 학부모들을 위한 정보를 국내뿐 아니라 세계 25개국 15개 언어로 제공한다.

최연진 IT전문기자 wolfpack@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