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강남 소속사 “지난해부터 준비해 와… 이달 신청서 접수” 

가수 겸 방송인 강남.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일본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가수 겸 방송인 강남(본명 나메카와 야스오ㆍ32)이 일본 국적을 포기한다.

강남의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는 12일 “강남이 한국 귀화를 준비 중”이라며 “이달 중으로 귀화 신청서를 접수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강남은 지난해부터 귀화를 준비했다. 일본에서 태어난 강남은 최근 가족과 일본 국적 포기에 대한 논의도 끝냈다.

강남은 2011년 힙합그룹 MIB 멤버로 한국에서 연예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예능프로그램 ‘학교 다녀오겠습니다’와 ‘나 혼자 산다’ ‘정글의 법칙’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누렸다. 장르를 뛰어넘어 태진아와 트로트 앨범을 내 활동하기도 했다. 강남은 지난 3월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출신 이상화와 교제를 인정해 화제를 모았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