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7일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독도아카데미 학생들과 광복회가 독도수호 결의문을 낭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독도아카데미 제공

일본정부의 경제유린과 독도영유권주장에 대응해 차세대 독도수호사관생도양성을 목표로 2007년에 개교한 독도아카데미(교장 고창근 전 경희대 국제통상학부교수)가 광복회(회장 김원웅)를 방문해 독수호선언식을 가졌다.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을 찾은 독도아카데미는 광복회가 앞장서서 일본의 독도침탈야욕을 막아 달라는 뜻으로 대형 독도사진을 전달했다. 이어 독도수호 선서식을 마친 대학생 대표들은 일본의 차세대들에 대한 타케시마 교육 강행에 대응하여, 정부에 한국의 대학 교과과정에 독도주권교육을 편성시켜줄 것을 강력히 요청하는 결의문을 낭독했다.

홍인기 기자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