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경남 산청소방서 조용성 소방장
소방청 칭찬게시판 통해 뒤늦게 알려져

쉬는 날 가족과 물놀이를 즐기던 소방관이 시민수상구조대원과 합심해 물에 빠진 어린이 6명의 소중한 생명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6일 경남도소방본부와 산청소방서 등에 따르면 산청소방서 구조대 조용성(43)소방장과 김종화(20) 시민수상구조대원이 지난달 29일 하루에만 6명의 어린이 생명을 구조했다.

휴무일을 맞아 가족과 함께 물놀이를 하던 조 소방장은 당일 오후 1시 50분쯤 산청군 삼장면 대포숲 계곡에서 A(10)양과 B(12)양 자매가 수심 2.5m의 물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것을 목격했다. 조 소방장은 반사적으로 준비해간 오리발 등을 착용하고 물에 뛰어들어 A양을 구조하고 B양에게 구명조끼를 입혀 안전지역으로 이동시켰다.

이 자매를 가족 품으로 돌려보낸 직후인 오후 2시10분쯤 같은 장소에서 C(12)군과 D(14)양, E(8)군, F(10)양이 수심이 깊은 곳에서 허우적거리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숨돌릴 틈도 없이 스펀지 튜브를 들고 다시 물에 뛰어들었다. 조 소방장은 주변에 있던 김 대원과 함께 이들 어린이를 차례로 구조해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지는 것을 막았다.

조용성 소방장의 구조장면을 목격한 시민이 소방청 칭찬게시판에 글을 올리면서 조 소장장의 활약상이 뒤늦게 알려졌다. 경남도 제공

이 같은 조 소방장과 김 대원의 활약상은 그날 구조상황을 목격한 시민이 소방청 칭찬게시판에 글을 올리면서 뒤늦게 알려졌다. 게시판에 글을 올린 시민은 ”자신 목숨을 담보로 타인의 목숨을 구한 구조대원 모두 박수 받아 마땅하다"며 "그분들께 감사 인사를 전해달라"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조 소방장은 "위험한 상황이라는 것을 확인하자마자 다른 생각을 할 겨를이 없었다"며 "제가 아닌 누구라도 저처럼 행동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창원=이동렬기자 dy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