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모델들이 추석 선물세트를 들고 포즈를 쥐하고 있다. 롯데쇼핑 제공

아직 한여름인데 백화점들이 벌써부터 추석 대비에 나섰다.

2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 현대, 신세계, 갤러리아 등 주요 백화점들이 일제히 추석 선물세트 사전 예약판매를 시작한다. 올 추석(9월 13일)이 작년보다 11일이나 앞당겨졌기 때문이다.

롯데백화점은 22일부터 다음달 18일까지 올해 명절 대표상품인 신선식품 선물세트를 최대 20% 할인 판매한다. 와인과 가공식품 선물세트는 정상가 대비 최대 80%까지 싸게 내놓고, 전통 명절 선물세트인 양ㆍ한과와 냉장ㆍ반찬 세트 등도 준비했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선물세트 사전예약을 통하면 정상가 대비 15~80% 싸게 살 수 있어, 실제 지난해 추석 선물세트 사전예약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7.7% 가량 증가했다.

신세계백화점은 다음달 2일부터 25일까지 배ㆍ사과ㆍ곶감 등 농산 25품목, 한우 등 축산 31품목, 굴비ㆍ갈치 등 수산 21품목, 건강식품 52품목 등 작년 추석보다 15% 늘어난 250여개 품목을 선보인다. 이 기간 구매하면 정상가 대비 최대 70%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고 전국 어디나 원하는 날짜에 배송 가능하다고 신세계 측은 설명했다.

서울 주요 백화점들이 일제히 추석 선물세트 사전 예약 판매를 시작한 가운데 현대백화점 모델들이 추석 선물세트를 소개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은 다음달 12일부터 25일까지 압구정본점과 무역센터점 등 전국 15개 점포에서 정육, 수산물, 청과, 건강식품 등으로 구성한 200여개 선물세트를 5∼30% 할인 판매한다. 이 기간에는 15개 점포에 모두 선물 데스크를 설치해 상담 서비스도 제공한다. 갤러리아백화점은 다음달 1일부터 26일까지 배ㆍ사과ㆍ곶감 등 농산 69개 품목, 한우ㆍ돈육 등 축산 20개 품목, 굴비ㆍ갈치 등 수산 21개 품목, 건강식품 37개 등 250여개 품목을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

임태춘 롯데백화점 식품리빙부문장은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는 유통업체엔 추석 전체 매출을 가늠할 수 있는 중요 지표가, 고객에게는 명절 준비에 많은 혜택을 얻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