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모잠비크 해협에 위치한 코모로 제도와 마요트. 왼쪽의 세 섬은 코모로 영토이고, 오른쪽은 프랑스령 마요트 섬이다. 구글맵 캡처.

모잠비크 해협에는 인구의 30% 이상이 외국인으로 구성된 섬이 있다. 프랑스 영토인 마요트(Mayotte)섬은 2007년 기준 거주민 18만 6,500명의 30% 이상이 코모로 국적을 소유하고 있으며 인구가 밀집된 도시는 코모로 사람의 비율이 50%까지 올라간다. 이런 독특한 인구구조는 마요트섬을 둘러싼 코모로와 프랑스의 삼각관계에서 비롯됐다.

마요트섬은 지금은 프랑스의 행정구역이지만 한때 코모로 연합의 일부였다. 코모로는 마요트섬에서 서쪽으로 100㎞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섬나라다. 원래 그랑드코모르(Grande Comore), 앙주앙(Anjouan), 모엘리(Moheli), 마요트섬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이 4개 섬은 19세기 마요트섬을 시작으로 프랑스의 식민 지배를 받다가, 20세기에 독립을 이뤘다. 하지만 마요트섬이 독립을 원하지 않는다고 주장하면서 마요트섬을 둘러싼 영토 분쟁이 시작됐다.

1974년 프랑스는 코모로 제도 전역에 프랑스로부터의 독립 의사를 묻는 주민투표를 실시했다. 당시 마요트섬은 반대표가 64%를 넘었지만 다른 3개 섬은 찬성표가 99%에 달했다. 마요트 주민들은 프랑스의 사회경제적 안전망에 기대고 있었다. 정치적 갈등이 지속되는 코모로 제도와는 달리 프랑스 영토로 남는다면 경제적 지원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단일성을 주장하는 코모로 제도는 마요트의 소수의견을 묵살한 채, 1975년 독립을 선언했다.

마요트 주민들은 여전히 독립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1976년 프랑스는 마요트섬 주민들의 의견을 듣겠다며 이번에는 마요트섬 주민들만을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했다. 그 결과 “프랑스령으로 남되 자치권만 확대한다”는 안건이 채택됐다. 프랑스 정부는 이 결정을 존중한다며 마요트섬을 프랑스의 해외 영토로 귀속시키려 했다. 결국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나서 마요트 주권이 코모로 정부에 귀속하는 것을 승인하는 결의안을 상정했다. 하지만 상임이사국인 프랑스가 반대해 부결되며 프랑스령으로 유지됐다.

21세기에도 마요트섬의 영유권 분쟁은 이어졌다. 프랑스는 2009년 마요트섬을 프랑스의 행정구역인 ‘데파르트망’으로 승격시키는 안건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코모로 제도의 다른 섬들은 프랑스 국기를 불태우며 항의에 나섰고, 프랑스를 국제형사재판소에 제소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아프리카연합 또한 즉각 중단하라며 반발했고, 유엔 인도주의 업무 조정국 보고서 또한 “한 지역의 영토 보존을 해치려는 모든 시도”라며 아프리카연합의 손을 들어줬다. 하지만 마요트는 “터무니없는 소리”라며 “아프리카연합이 프랑스에 민주주의를 가르치려 들고 있다”고 분노했다. 여론조사 결과 찬성이 주를 이뤘고, 결국 마요트섬은 2011년 3월 31일을 기점으로 프랑스의 101번째 데파르트망이 됐다.

조희연 인턴기자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