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2019 FIFA 브라질 U-17 월드컵 조추첨 결과가 공개됐다. 한국은 프랑스와 아이티, 칠레와 함께 C조에 편성됐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올해 10월 브라질에서 열리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 조 추첨 결과가 공개됐다. 한국 U-17 축구 국가대표팀은 프랑스와 칠레, 아이티와 같은 조에 편성돼 16강 진출을 다투게 됐다.

FIFA는 11일(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의 FIFA 본부에서 U-17 월드컵 조 추첨식을 개최했다. 한국은 추첨 결과, 프랑스, 칠레, 아이티와 같은 C조에 편성됐다. 한국은 10월 27일(현지시간) 아이티와의 1차전을 시작으로 30일 2차전 프랑스, 11월 2일 칠레와 조별리그 마지막 3차전을 치른다.

조 추첨식에 참석한 김정수 U-17 대표팀 감독은 "조 추첨 결과에 만족한다"면서도 "그러나 상대보다 우리가 어떻게 준비하느냐가 중요하다. 상대팀 분석을 통해 대회를 잘 준비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U-16 챔피언십 4강에 진출해 대회 4위까지 주어지는 U-17 월드컵 진출 티켓을 따낸 대표팀은 이번이 6번째 월드컵 출전이다. 1987년 캐나다, 2009년 나이지리아 대회에서 기록한 8강이 최고 성적이다.

총 24개국이 출전하는 이번 U-17 월드컵은 4개팀 씩 6개 조로 나눠 조별리그를 벌인다. 각 조 1, 2위가 16강에 직행하고 조 3위를 차지한 여섯 팀 가운데 성적이 좋은 네 팀이 추가로 16강에 진출한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