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문재인 대통령이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제청을 받아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신임 검찰총장으로 지명한 17일 오전 지명 사실을 들은 윤 지검장이 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이한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청와대 관저에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검찰총장 임명 제청 관련 보고를 받고 있다. 청와대 제공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59·사법연수원 23기)이 17일 오전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지명됐다. 선배 기수인 봉욱(54·19기) 대검찰청 차장, 김오수(56·20기) 법무부 차관, 이금로(54·20기) 수원고검장을 제치고 검찰 수장 자리에 오르며 ‘화려한 복귀’의 정점을 찍었다.

윤 지검장은 지난 2013년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사건 특별수사팀장으로서 적극적인 수사를 펼쳤다. 박근혜 정부의 근본적 정통성을 위협하는 중대한 수사의 책임자였기에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 윤 지검장은 정권의 견제를 받았다. 같은 해 9월 채동욱 당시 검찰총장이 조선일보의 혼외자 의혹 보도를 빌미로 사퇴하자 수사는 힘을 잃었고, 윤석열 역시 얼마 지나지 않아 수사팀에서 배제됐다. 수사팀에 배제된 지 두 달이 채 지나지 않은 2014년 1월, 윤석열은 대구고등검찰청으로 좌천됐다.

이진한(오른쪽) 당시 서울중앙지검 2차장검사가 2013년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에서 국정원 관련 의혹 사건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왼쪽에 윤석열 당시 여주지청장이 앉아있다. 배우한 기자
국정원 대선 개입 사건의 특별수사팀장이었던 윤석열 여주지청장이 2013년 10월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하고 있다. 이 국정감사에서 윤 당시 지청장은 “나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라는 발언을 했다. 왕태석 기자

‘9수’ 만에 사법시험에 합격해 동료들보다 시작이 늦었던 윤 지검장이었기에 좌천성 인사 후 그의 검사 생명은 끝났다는 시각이 팽배했다. 대검찰청 중수부,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등 요직을 거치며 수사 능력을 인정받았던 윤 지검장에게 뼈아픈 경험이었다. 검찰 내부의 기수문화로 인해 비슷한 길을 걸었던 검사들은 사임하는 것이 ‘전통’이었지만 윤 지검장은 “아직 검찰에서 할 일이 남았다”며 검찰에 남았다.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 국정농단 사건 특별검사팀' 윤석열 당시 수사팀장이 2017년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김주성 기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2017년 서초구 검찰청사에 지검장으로서 첫 출근을 하며 노승권 1차장검사의 영접을 받고 있다. 홍인기 기자

윤석열의 ‘부활’은 2016년 ‘박영수 특검(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수사팀장 파견근무로부터 시작됐다. 당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구속하며 언론의 조명을 받았다.

이듬해 윤석열은 문재인 정부의 첫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되며 복귀에 성공했다. 윤 지검장은 임기 동안 이명박 전 대통령, 양승태 전 대법원장 등을 수사·구속하는 등의 성과를 냈다. 중앙지검장 임명 당시에도 윤 지검장은 검찰의 기수문화를 뒤집는 ‘파격 인사’의 주인공이었다. 이번 인사로 윤 지검장은 다시 한번 검찰 기수문화를 뒤흔들었다.

이한호 기자 ha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