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2골 2도움 이강인, FIFA대회 골든볼 수상

정정용 감독 “최선을 다해 뛰어준 선수들 고맙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준우승한 한국 선수들이 메달을 목에 걸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폴란드 우치 =연합뉴스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 뒤 열린 시상식에서 골든볼을 수상한 한국 이강인과 골든 글러브를 수상한 우크라이나 루닌 골키퍼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폴란드 우치=연합뉴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축구 대표팀이 15일(현지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 앞서 어깨동무를 하고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대한민국은 전반 2분경 김세윤이 얻어낸 PK를 이강인 성공시켜 1-0으로 앞서던 중 33분께 동점골을 허용해 1-1로 전반전을 마쳤다. 우치=뉴시스
U-20 축구대표팀 이강인 선수가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패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고 있다. U-20 축구대표팀은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결승 진출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우치=뉴스1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패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U-20 축구대표팀은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결승 진출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우치=뉴스1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 후반 우크라이나의 세 번째 골이 들어간 뒤 한국 이광연 골키퍼가 골대에 기대어 머리를 감싼 채 아쉬워 하고 있다. 우치=연합뉴스
U-20 축구대표팀 이강인 선수가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3:1로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 그라운드에 주저 않은 형들을 위로하고 있다. 우치=뉴스1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 후반 관중석의 한국 응원단이 선수들을 향해 열띤 응원을 펼치고 있다. 우치=연합뉴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1-3으로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한 뒤 박지성 JS 파운데이션 이사장이 내빈석에서 그라운드의 후배들을 바라보며 착잡한 표정을 짓고 있다. 우치= 연합뉴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정정용 감독이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전무 등의 격려를 받으며 그라운드를 나서고 있다. 우치 =연합뉴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이강인 등 대표팀 선수들이 박수를 치며 그라운드를 돌아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우치 =연합뉴스
대전시민들이 16일 대전 중앙로 왕복 6차로를 가득 메운 채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거리응원을 펼치고 있다. 대전=연합뉴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 앞서 응원이 펼쳐지고 있다. 우치=연합뉴스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