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UCL 결승 끝으로 가장 빛났던 시즌 마무리…벤투호 합류
손흥민이 2일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리버풀을 상대로 득점 기회가 무산되자 아쉬워하고 있다. 마드리드=AP 연합뉴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트로피 ‘빅 이어(Big Ear)를 눈 앞에서 놓친 손흥민(27ㆍ토트넘)은 결국 울고 말았다. 리버풀(잉글랜드)과의 2018~19 UCL 결승을 앞두고 외신들과 가진 인터뷰에서 “2014년 브라질월드컵, 지난해 러시아월드컵에서 울었기에 이젠 다시 울고 싶지 않다”고 한 다짐을 끝내 지키지 못한 셈이다.

그렇지만 누구도 그를 탓하지 않는다. 이번 시즌 토트넘의 기적과도 같은 여정 속에서 그의 역할은 절대적이었으며, 스스로도 세계 톱 클래스 선수임을 당당히 입증한 찬란하고도 당찬 1년이었다. 손흥민은 2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꿈의 무대’ UCL 결승에 풀타임 출전, 후반 35분 결정적인 왼발 슛으로 상대를 흔드는 등 토트넘 공격수 가운데 단연 빛나는 활약을 펼쳤으나 한국인 최초로 결승에 출전해 빅 이어를 품는 덴 실패했다.

손흥민이 2일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리버풀에 패한 뒤 준우승 메달을 목에 건 채 시상대 위 우승 트로피 '빅 이어'를 지나치고 있다. 마드리드=펜타프레스 연합뉴스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손흥민은 그대로 그라운드에 누웠다. 벤치에 있던 동료 데이비스가 다가와 그를 일으키려 했지만 손흥민은 그라운드에 앉은 상태로 고개를 파묻은 채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다. 경기 후 메달 수여식에서도 손흥민은 고개를 푹 숙인 채 토트넘 선수단 중 맨 마지막으로 메달을 받았다. 관중석에 있던 아버지 손웅정씨를 찾아가 짙은 포옹을 나누고도 한동안 현장을 떠나지 못하며 어느 선수보다 짙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지난해 금메달을 따낸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출전으로 뒤늦게 시즌을 시작한 그는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과 국내 A매치를 오가는 살인적인 일정 속에서도 시즌 20골 10도움을 기록하며 데뷔 이래 가장 빛나는 시즌을 맞았다. 비록 2016~17시즌 기록한 자신의 시즌 최다 득점(21골)을 넘어서진 못했지만, 12월에만 7골을 몰아치며 최단기간 10호골을 달성했고, 생애 첫 UCL 결승 무대도 밟았다.

손흥민의 헌신 속에 이번 시즌 토트넘은 UCL에서 만화 같은 스토리를 써냈다. B조 조별리그 초반 3경기에서 인터밀란(이탈리아), 바르셀로나(스페인)에 연달아 진 뒤 PSV 아인트호벤과 비기는 등 1승도 거두지 못해 일찌감치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내몰렸던 토트넘은, 이후 기막힌 반전으로 조 2위에 올라 턱걸이로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16강에서 도르트문트(독일)를 손쉽게 꺾었지만, 8강 상대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 4강 상대 아약스(네덜란드)를 넘는 과정은 경기를 지켜본 모든 이들의 진을 뺄 정도의 기적을 반복했다.

손흥민이 팬클럽이 선정한 '올해의 선수'와 '올해의 골'을 휩쓸고 환한 미소를 지었다. 토트넘은 지난달 13일 홈페이지를 통해 팬클럽 회원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와 올해의 골 시상식 장면을 공개했다. 토트넘 공식 트위터 캡처

리버풀과 마지막 승부에선 아쉽게도 기적 같은 승부를 이어가진 못했으나, 데뷔 이래 가장 많은 성과를 남긴 시즌으로 기록된다. 손흥민 다시 국내로 돌아와 7일 호주(부산), 11일 이란(서울)을 상대로 한 A매치 2연전을 준비한다. 손흥민은 3일 오후 파주 축구국가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 모이는 다른 선수들에 비해 하루 늦은 4일 밤 합류해 국내 팬들과 만남을 준비한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