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조진래 전 자유한국당 의원. 한국일보 자료사진

경남의 대표적인 ‘친홍준표’ 인사로 꼽히는 조진래(54) 전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조 전 의원은 이날 오전 8시5분쯤 경남 함안군 법수면에 위치한 자신의 형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전날 조 전 의원을 형의 집에 데려다 준 보좌관이 다음날 사망한 조 전 의원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시점과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조 전 의원은 1991년 사법시험에 합격해 변호사로 활동했고, 제18대 국회의원, 경남도 정무부지사, 경남도 정무특별보좌관, 경남개발공사 사장 등을 지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는 대구 영남고 선후배 사이다. 홍 전 대표가 경남도지사로 근무할 때 정무부지사, 정무특별보좌관 등 주요 보직을 역임했다.

조 전 의원은 그간 채용비리와 관련해 검경의 수사를 받고 있었다. 경남경찰청은 2013년 경남테크노파크 센터장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특정 인사를 채용토록 압력을 행사한 혐의(업무방해)로 조 전 의원을 입건해, 지난해 7월 그를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창원지검은 지난 10일 조 전 의원을 한 차례 소환 조사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조 전 의원의 죽음과 관련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권이 바뀐 직후부터 지난 2년 동안 문 정권은 내가 경남지사로 재직하던 4년 4개월에 대한 뒷조사와 주변 조사를 샅샅이 했다”고 썼다. 홍 전 대표는 “조 전 의원이 2년에 걸친, 하지도 않은 채용비리 수사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현주 기자 memor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