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3년 전엔 공무원…훈령에 맞지 않는 노래 부를 수 없어” 
 이명박ㆍ박근혜 정부 땐 ‘합창’,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제창’ 
황교안(오른쪽 두 번째)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민생탐방 '국민과 함께'를 위해 찾은 제주시 영평동 혁신성장센터에서 제주스타트업협회 회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것과 관련해 “이제는 기념일에 제창하는 노래가 됐기 때문에 맞춰서 한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제창’으로 바뀌어 제도를 따른 것이라는 게 황 대표의 설명이다. 황 대표는 3년 전 국무총리 자격으로 5ㆍ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을 때 한 소절도 부르지 않았지만, 전날 제39주년 기념식에선 주먹을 흔들며 불러 관심을 끌었다.

황 대표는 이날 민생투쟁 대장정으로 제주시 첨단로 제주스타트협회사무실을 찾은 자리에서 ‘3년 전과 달리 제창한 이유가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우리 법에 보면 국가 기념일에 제창할 수 있는 노래가 정해져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무총리 시절인 2016년에는 기념일에 제창할 수 있는 노래가 아니었지만, 지금은 기념곡으로 지정이 돼 불렀다는 것이다. 황 대표는 “기념일에 맞는 노래가 정해져 있는데 그 노래 외에 다른 노래를 제창하는 것은 훈령에 맞지 않다”며 “맞지 않는 것은 할 수 없다. 그 당시 전 공무원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뒤에 기념곡으로 지정이 됐다. 아울러 우리 광주시민들의 많은 말씀이 있어 따라서 제창했다”고 덧붙였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5ㆍ18이 정부 기념일이 된 1997년 이후 기념식에서 제창해 왔다. 그러나 2009~2016년 ‘합창’ 방식으로 변경됐다. 제창은 모든 참석자가 불러야 하지만, 합창은 합창단의 합창에 맞춰 참석자가 자유롭게 부를 수 있다. 이명박ㆍ박근혜 정부 때 합창 방식이 되면서 임을 위한 행진곡은 매해 기념식마다 제창 논란이 일었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이후 임을 위한 행진곡은 다시 제창 방식으로 바뀌었다.

황 대표는 5ㆍ18을 부정ㆍ폄훼한 정치권의 발언을 작심하고 비판한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에 대해선 “저는 저의 길을 갈 것이고 한국당의 길을 국민 속에서 찾아 차근차근 가겠다”며 말을 아꼈다. 한국당 일부 의원들은 문 대통령의 기념사가 한국당을 겨냥했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중 여야 대표들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정동영 민주평화당, 손학규 바른미래당, 황교안 자유한국당,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유남석 헌재소장, 김명수 대법원장. 연합뉴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