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미국 싱크탱크들 “한반도기 걸고 IT 첨단기술 파는 무역 전초기지”
베트남 하노이 고려식당. CNN 캡처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운영 중인 북한 식당의 정체가 첨단기술을 해외에 수출하는 북한의 무역 전초기지라는 주장이 나왔다. 중국, 베트남 등 아시아 각지에 있는 북한 식당들이 대북제재를 회피해 북한 정권에 현금을 공급하는 창구로 활용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18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미국 싱크탱크 선진국방연구센터(C4ADS)는 온라인 추적을 통해 하노이 고려식당이 얼굴인식 소프트웨어 판매와 연관돼 있다는 보고서를 내놨다. 겉으로 보기에 고려식당은 한반도기를 내걸고 평양냉면과 김치를 판매하는 평범한 식당인 듯하지만, 실은 보다 복잡한 역할을 수행하며 외화를 벌어들이는 창구라는 것이다.

C4ADS와 또 다른 싱크탱크 제임스마틴비확산연구센터(CNS)는 고려식당이 ‘미래기술그룹(Future Tech Group)’이라는 소프트웨어 회사와 연관돼 있다는 점을 그 근거로 들었다. 베트남 정부에 제출된 사업기록에 따르면 고려식당을 운영하는 ‘무도 비나’라는 법인의 대표는 북한 국적의 1973년 1월 8일생 ‘김종길’이다. 하지만 김종길의 생년월일과 이니셜을 딴 아이디 ‘kjg197318’은 온라인상에서 프리랜서 프로그래머로 활동하고 있다. 해당 계정은 스스로를 얼굴인식 소프트웨어 전문가로 소개하고 있으며, 프로필에는 미래기술그룹의 비밀 웹사이트에 있는 작업샘플도 올려놨다.

게다가 미래기술그룹은 말레이시아 회사 글로콤과 같은 IP주소를 공유한다. 글로콤은 유엔이 오랜 기간 북한의 불법 무기 수출에 활용된다고 의심해 온 회사다. 결국 ‘김종길’을 고리로 고려식당이 미래기술그룹과 연결되며, 이 관계는 글로콤까지 이어지는 것이다. CNN이 지난 3월 고려식당을 직접 방문했을 당시, 종업원은 ‘무도 비나’가 고려식당을 소유한 게 맞다고 했지만, 김종길이 그곳에서 일하는지는 답하지 않았다.

북한의 이 같은 행위가 유엔 안보리 제재 위반에 해당하는지에 대해선 의견이 엇갈린다. CNN에 따르면 두 싱크탱크는 북한의 행위가 정권에 대한 현금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안보리가 2017년 부과한 제재를 위반한 것일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하지만 안면인식 소프트웨어처럼 비군사적 용도로 활용될 수 있는 기술에 대해선 이 같은 제재가 사실상 적용되지 않을 수 있다는 반론도 나온다. CNS의 캐머런 트레이너는 “정보 기술은 유엔 제재에서 벗어나 있으며, 북한은 이를 통해 벌어들이는 외화를 핵 프로그램에 사용하고 있다”고 했다.

하노이 고려식당이 별도의 상업행위로 제재 논란에 휘말린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미국의소리(VOA)는 지난 3월 고려식당이 만수대 창작사의 그림을 한 점당 1,000~2,000달러에 판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만수대 창작사는 2017년 자산동결 대상으로 지정된 북한의 미술 분야 최고의 집단창작 단체다.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