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서울의 아파트 단지 전경.한국일보 자료사진

30대가 올해 들어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의 ‘큰손’으로 급부상하고 있다.유주택자에 대한 주택 거래 규제가 강화되면서 무주택 실수요층이 많은 30대의 매입 비중이 상대적으로 커진 것이다.

19일 한국감정원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연령대별 주택ㆍ아파트 매매거래량’ 통계에 따르면 올해 1∼4월 서울에서 매매된 아파트(총 7,795건)의 매입자 연령대를 분석한 결과 40대(2,078건, 26.7%)와 30대(2,034건, 26.1%)가 가장 많고 비중 또한 비등한 것으로 나타났다.전통적인 아파트 매입 주도세력인 40대를 30대가 턱밑까지 쫓아온 형국이다.

반면 아파트뿐 아니라 단독ㆍ다가구ㆍ다세대ㆍ연립 등 모든 주택 유형을 포괄해 같은 기간 서울에서 거래된 주택의 연령대별 매입 비중을 보면 40대(22.0%)와 50대(21.9%)가 가장 높고 30대(18.1%)는 상당한 차이로 3위에 그쳤다. 30대의 주택 매입 비중 약진이 아파트에 한정된 현상이란 의미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최근 젊은층의 아파트 선호현상이반영된결과”라며 “경제적 여유가 있는 40ㆍ50대는 아파트 외에도 임대사업 목적으로 다가구ㆍ연립 등을 매입하며 수요가 분산되는 반면, 30대는 한정된 자금으로 아파트 구입에 집중하는 경향이 강해 다른 연령대보다아파트 매입 비중이 급속히 커지는 추세”라고 말했다. 최근다주택자 등에 대한 대출ㆍ세금 규제가 강화되면서 1주택 이상 보유비중이 큰 40대 이상보다는 무주택 실수요 중심인 30대의 주택 매입이 상대적으로 활발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서울 자치구별로 30대 매입 비중이 높은 곳은 일명 ‘마용성’으로 불리는 마포ㆍ성동ㆍ용산구 아파트였다.마포구는 올해 거래된 아파트의 25.3%, 성동구는 35.3%를 30대가 사들여 전 연령대를 통틀어 가장 많았다.용산구는 30∼50대 매입 비중이 고른 가운데서도 30대(23.6%)가 50대와 함께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소형 아파트가 밀집돼 있는 노원구와 도봉구도 30대 비중이 각각 30.8%, 27.1%로 40대를 앞질렀다. 상대적으로 집값이 낮아 첫 내 집 마련 지역으로 선택하는 것이다.

반면 40대는 강남 3구에서 아파트 매입 비중이 가장 높았다.강남구의 경우 40대 매입 비중이 43.5%(173건)로 전 연령대를 압도했다. 이어 50대가 19.0%(76건)로 뒤를 이었고 30대의 매입 비중은 15.1%(60건)로 다른 구보다 상대적으로 작았다.서초구와 송파구도 각각 34.2%, 30.8%로 40대의 매입 비중이 가장 컸다. 학군수요가 많은 양천구도 40대의 매입 비중이 32.9%로 다른 연령대를 크게 앞섰다.

김기중기자 k2j@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