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연합뉴스 자료사진

평양을 비롯한 북한 주요 도시 시장에서 쌀값이 오르는 반면 중국에서 밀수입된 쌀 가격은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9일 보도했다.

이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북미 관계가 악화되면서 유엔의 식량지원이 끊길 것이라는 소문이 주민들 사이에서 퍼지고 있기 때문이다. 평양시의 한 소식통은 RFA에 "지금까지 종합시장에서 판매하는 쌀 가격이 거의 변동이 없었는데 지난 이틀 사이(15~16일) 우리 쌀(조선 쌀) 가격이 키로(킬로그램·㎏)당 내화 4500원에서 5500원으로 큰 폭으로 올랐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미사일 발사 놀음에 조-미(북미)관계가 악화되면서 유엔의 식량지원이 끊길 것이라는 소식이 평양시 주민들 속에 전파되고 있는데 이 때문에 쌀 가격이 오르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평양시장에서 쌀의 유통을 주도하는 도매상들이 보유하고 있는 조선 쌀은 요즘은 시기적으로 재고가 바닥을 보일 때이기 때문에 군량미를 풀지 않는 한 쌀값은 오르게 돼 있다"면서 "특히 평양사람들은 대부분 밥량은 불어나지만 맛이 떨어지는 수입쌀이 아니라 맛 좋은 조선 쌀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평양의 시장들에서 조선 쌀 가격이 갑자기 상승세를 보이자 수입쌀이 대량으로 시장 쌀 매대에 들어오고 있다"면서 "수입쌀은 국가 무역회사가 계획된 양을 밀수로 계속 들여오기 때문에 가격이 4000원대 초반으로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평양시 각 구역시장에서 판매되는 조선 입쌀가격은 1㎏에 내화 5500원, 수입쌀 가격은 4300원, 강냉이 1㎏은 내화 2100원, 두부콩 1㎏은 내화 4500원으로, 조선 쌀을 제외한 다른 식량 가격은 여전히 안정세라는 게 소식통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 양강도 보천군의 한 주민 소식통도 "보천군 종합시장에서 수입쌀 한 키로 가격은 3.5위안(내화 4300원), 강냉이는 한 키로 1.2위안(내화 1500원), 두부콩은 한 키로 2.5위안(내화 3000)원에 판매되고 있다"면서 "북쪽지역 사람들은 가격이 눅은 중국 쌀을 주로 사먹는다"고 지적했다.

보천군 소식통은 "원수님(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러시아를 방문한다는 보도가 나온 다음날 러시아 식량이 조선에 들어온다는 정보를 간부로부터 빠르게 입수한 쌀장사꾼들은 수입쌀 가격을 키로 당 4000원 아래로 내려 받기도 했다"면서 "그러나 며칠 전부터 러시아의 식량 지원에 이상이 생겼는지 쌀장사꾼들이 수입쌀 가격을 다시 4500원으로 올렸다"고 언급했다.

양강도 혜산시의 한 소식통은 "조선 쌀은 너무 비싸 주부들은 남편이나 아이들 생일 때나 조금씩 사서 밥을 지어먹는다"면서 "요즘 조-중(북중) 국경에는 탈북자 색출을 위해 경비가 대폭 강화됐지만 국가무역회사들의 쌀 밀수는 여전히 진행되고 있다. 이 때문에 장마당에서 판매되는 수입쌀 가격은 당분간 오르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뉴시스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