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17일 오후 1시 17분께부터 충남 서산시 한화토탈 공장 내 스틸렌 모노머 공정 대형 탱크에서 유증기가 분출되고 있다. 연합뉴스

환경부는 17, 18일 충남 서산시 한화토탈 대산공장에서 스틸렌모노머 등으로 추정되는 유증기가 두 차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추가 사고 방지를 위해 잔존물질이 완전히 제거돼 상황이 마무리될 때까지 상주 감시를 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17일 유증기 유출 사고는 오후 12시30분께 스틸렌모노머를 합성하고 남은 물질을 보관하던 탱크에서 이상 반응으로 열이 발생해, 탱크 안에 저장돼 있던 유기물질들이 기체로 변한 뒤 탱크 상부로 분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스틸렌모노머는 스티로폼 등 합성수지를 제조할 때 원료로 사용되는 인화성 액체 물질이다. 흡입 시 구토 또는 어지럼증, 피부 자극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사고 즉시 서산 소방서, 서산시, 서산 합동 방재센터 등이 현장으로 출동해 방재 작업을 했다. 서산시는 오후 1시 35분께 문자메시지 등으로 지역 주민들에게 사고 상황을 전파했다. 소방서 등은 사고 발생 약 2시간 만인 오후 2시 40분께 유증기 발생을 차단했다.

화학물질안전원은 사고 물질 특징, 방재 정보 등을 확인해 오후 1시 27분께 관계기관에 전파했다. 서산 합동 방재센터가 오후 1시20분~1시30분까지 사고 원점 지점과 부지 경계선에서 스틸렌모노머의 대기 중 오염도를 측정한 결과 기준치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 당시 현장 근로자 8명이 다쳤다. 급성노출 기준 이하여도 악취, 어지럼증 등 건강 영향이 있을 수 있어 262명의 인근 주민과 근로자는 서산 의료원 등에서 진료를 받았다. 19일 오전 현재까지 입원환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유출 사고는 오전 5시 40분께 사고 예방을 위해 탱크로 소화 약제를 주입하던 중 소화 약제와 탱크에 남아있던 잔존 물질이 추가로 분출돼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환경부는 “2차 분출에 대해서는 사업장이 사고 내용을 신고하지 않고 자체 진화해 정확한 사고 내용은 추가 조사로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부는 한화토탈에 대해 화학물질관리법 위반 사항이 있는지 점검해 조치하고, 정확한 사고원인에 대해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조사반을 구성해 규명해 나갈 계획이다.

환경부는 사고 탱크 내부의 잔존 물질을 조속히 제거하도록 조치했다. 제거가 끝날 때까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서산 합동 방재센터 직원을 상주시켜서 감시하고 있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