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문 대통령 기념사 박수로 긍정ㆍ부정 표시한 황교안 
 3년 전과 달리 손 흔들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기념식장에선 文 “잘 오셨습니다” 황 “감사합니다” 짧은 인사 
18일 오전 광주 국립5ㆍ18민주묘지에서 열린 5ㆍ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이해찬(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부터), 황교안(가운데)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참석하고 있다. 그 뒤로 황교안 대표의 참석을 반대하는 시민들의 모습이 보인다. 연합뉴스

제39주년 5ㆍ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 문구마다 다른 반응을 보여 관심이 쏠렸다. 여야 대표들과 정치인들, 광주 시민들이 눈물을 흘리며 박수를 보낼 때, 황 대표도 대부분 박수를 쳤지만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을 때도 있었다’. 또 3년 전과 달리 ‘임을 위한 행진곡’을 우렁차게 따라 부르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황 대표는 18일 국립 5ㆍ18 민주묘지에서 거행된 기념식에 보수정당 대표로는 4년 만에 참석했다. 지난 2015년 당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참석한 이후 처음이다.

황 대표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사이에 자리를 잡았다. 손 대표 옆에는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앉았다. 문 대통령이 여야 5당 대표와 차례로 인사하는 과정에서 황 대표와 악수하며 “잘 오셨습니다”라고 말했고, 황 대표는 “감사합니다”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의 기념사가 시작되자 다른 여야 대표들은 연설에 화답하며 광주시민들과 아픔을 나눴지만, 황 대표는 기념식 내내 굳은 표정으로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황 대표는 ‘5ㆍ18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부분에선 박수를 치지 않았지만, ‘대구’가 나오는 부분에선 앞장서 박수를 치며 정반대의 모습을 보였다. 문 대통령이 “5ㆍ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습니다”라고 말할 땐 박수를 치지 않았다. 또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광주에 너무나 큰 빚을 졌습니다. 민주화의 열망을 함께 품고 살아왔다면 그 누구도 그 사실을 부정할 수 없을 것입니다”라는 부분에서도 몸을 움직이지 않았다. 문 대통령이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ㆍ18을 다르게 볼 수 없습니다”라고 말했을 때, 다른 정치인들은 박수로 화답했지만 황 대표만 박수를 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이 정치권의 진상규명 동참을 촉구할 때도 침묵을 지켰다.

다만 문 대통령이 “광주 시민들께 너무나 미안하고 부끄러웠고”라며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릴 땐 참석자들의 격려 박수에 맞춰 함께 박수를 쳤다. “우리는 오월이 지켜낸 민주주의 토대 위에서 함께 나아가야 합니다”라고 문 대통령이 말할 때는 다른 대표들과 함께 박수를 보냈다.

황 대표가 여야 대표 중 가장 먼저 박수를 친 부분도 있었다. 문 대통령이 “오늘부터 228번 시내버스가 오월의 주요 사적지를 운행합니다. 228번은 ‘대구 2.28민주운동’을 상징하는 번호입니다”라고 말하는 부분에선 박수로 화답했다.

황 대표는 주먹을 쥐고 손을 흔들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3년 전 국무총리 시절 5ㆍ18 기념식에 참석했을 때 입도 뻥긋하지 않았던 모습과 대조적이었다. 황 대표는 당시 박근혜 대통령을 대신해 기념식에 참석했다.

광주=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