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전남도청 최후항쟁 희생자 故안종필 씨 모친 옆에 앉아 위로 
 김정숙 여사도 유족들 옆에서 눈물을 훔치면서 슬픔을 나눠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 도중 북받치는 감정을 추스르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연설 도중 목소리를 떨며 말을 잇지 못했다. 10초간 두 눈을 감고 감정을 다스린 후에야 연설을 이어갈 수 있었다. 18일 제39주년 5ㆍ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광주시민들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전하면서였다. 이어 문 대통령이 꺼낸 말은 “국민들께 호소하고 싶었다”는 속내였다.

취임 첫 해인 2017년에 기념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2년에 한 번씩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올해가 바로 2년이 되는 해다. 하지만 내년이 40주년이라 주변에선 ‘차라리 내년 기념식에 참석하시라’는 조언도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식에 참석했고, 기념사에서도 밝혔듯 “아직도 5ㆍ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러웠다”며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ㆍ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그 동안 쌓아왔던 분노를 표출했다. 참석자들도 문 대통령의 마음에 공감하며 박수로 화답했다. 15분 간 기념사를 하는 중간 중간 5ㆍ18 유족 등 참석자들은 22번의 박수를 보냈고, 5ㆍ18 진상조사규명위원회 출범을 촉구하는 대목에선 환호성이 나왔다.

기념사에 앞서 문 대통령은 5월 항쟁 당시 전남도청에서 최후까지 군부 진압에 저항하다 희생된 고(故) 안종필 씨의 모친 이정님 여사와 함께 앞줄에 앉아 기념식을 지켜봤다. 5ㆍ18 민주화운동 경과보고와 기념공연이 이어지는 동안 이 여사가 눈물을 흘리자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함께 이 여사를 위로했다. 5월 항쟁 때 가두방송을 했던 시민으로, 이날 기념공연의 내레이션을 맡았던 박영순 씨가 공연 후 무대에서 내려오자 문 대통령은 자리에서 일어나 박 씨의 등을 두드려주며 격려했다. 특히 김정숙 여사는 유족들의 사연이 소개되고, 노래를 찾는 사람들이 부른 ‘그날이 오면’ 공연이 나오자 연신 눈물을 훔치며 슬픔을 함께 나눴다. 문 대통령은 기념식 마지막 순서인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때 다른 참석자들과 함께 오른손을 흔들면서 노래를 불렀다.

한편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의 안내를 받으며 기념식에 입장한 문 대통령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정당 대표를 비롯한 귀빈들과 악수하며 인사했다. 여야 5당 대표 회동 또는 ‘1대1 영수회담’ 추진을 놓고 이견을 빚고 있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도 만나 악수를 나눴다.

문재인 대통령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