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KLPGA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16강 진출
박인비가 17일 강원 춘천시 라데나CC에서 열린 '2019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조별리그 3라운드 중 5번홀 퍼팅 전 그린을 살피고 있다.KLPGA 제공

‘골프여제’ 박인비(31ㆍKB금융그룹)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에서 역전극을 펼치며 16강에 진출했다.

박인비는 17일 강원 춘천시 라데나 골프클럽(파72ㆍ6,246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조별리그 1조 3차전에서 장은수(21ㆍCJ오쇼핑)를 2홀 차로 꺾고 3연승으로 16강에 올랐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하며 KLPGA 투어 대회 20번째 출전 만에 첫 정상에 올랐던 박인비는 18일 16강전에서 김지현(28ㆍ한화큐셀)과 맞붙는다.

앞서 나란히 2승을 거뒀던 박인비와 장은수의 이날 대결은 사실상 16강 결정전이었다. 장은수는 박인비에 초반 4개 홀을 연달아 따냈지만, 박인비의 저력에 무너졌다. 박인비는 곧바로 5,6번 홀을 따내 2홀 차로 추격해 전반 9홀을 마친 뒤, 후반에서 12번 홀을 따내며 1홀 차로 장은수를 압박했다. 결국 15번~17번홀에서 연달아 스코어를 따내며 끝내 역전승을 거뒀다.

박인비의 16강 상대가 될 김지현은 이날 16조 최종전에서 하민송(23ㆍ롯데)에게 1홀 차로 져 2승 1패 동률이 됐지만, 곧이어 열린 연장전에서 김지현이 하민송을 따돌리고 16강 막차 티켓을 쥐었다. 2조의 유소연(29ㆍ메디힐)은 김자영(28ㆍSK네트웍스)에게 2홀 차로 패해 1승 2패로 탈락했다. 이 대회에서 2012년과 2017년 두 차례나 우승한 김자영이 3연승으로 16강에 안착했다. 반면 이번 시즌 2승을 거둔 최혜진(20ㆍ롯데)은 최은우(24ㆍ올포유)를 3홀 차로 물리쳤으나 2승 1패, 조 2위에 머물러 3승의 박유나(32ㆍ넥시스)에게 16강 티켓을 내줬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