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이재명 경기지사가 17일 경기도청사로 출근하면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큰길을 함께 가기를 기대한다’는 자신의 표현은 대권을 뜻하는 게 아니라 분열 없는 민주당을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지사는 17일 기자실에서 전날 지지자들에게 말한 ‘큰길’에 대해 “(대권으로 가는)내 길이 아니고 민주당 지지자들의 분열과 대립, 갈등이 너무 심해서 그러지 말고 크게 보고 대의에 맞게 가자는 말이었다”면서 “힘을 합쳐서 갈등, 분열하지 말고 국민이 제시해준 길로 제대로 가도록 노력해야 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갈등이 너무 심해서 소위 극복, 청산해야 될 세력이 부활하고 있다”면서 “국민들이 정말 촛불을 들고 만들어준 그 길에서 우리가 밀리고 있다. 민주개혁진영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와 달리 오히려 과거의 구도가 활성화하는 데 대한 안타까움을 얘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또 “국민정치 시대인데 유력 정치인들이 국민이 정해준 가야 할 길에서 벗어나고 있는 것 같다”면서 “문재인 정부, 민주당 정권이 잘돼야 한다. 나도 그 중의 일부”라고 말했다.

그는 “어제도 선고하는 데 지지자들이 양쪽 길로 나눠졌다고 한다. 그것도 안타깝다”면서 “우리 지지자들만 그런 것이 아니고 크게 보면 민주당 지지자 안에서도 아무것도 아닌 것 가지고 갈등 대립, 심지어는 충돌하는데 (국민들에) 진짜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

그는 “지지자들에게 ‘큰길을 함께 가자’고 말하고 나서 ‘아차’ 싶었다. 지지자들이나 기자, 국민들이 대권으로 해석할 수 있겠구나 하고 생각했다”면서 “진보는 분열로 망한다는 걸 경계해야 한다”고 씁쓸하게 말해 이번 재판의 단초가 내부에서 비롯된 것에 대한 섭섭함을 드러냈다.

이 지사는 이어 “재판 때문에 아무래도 소홀했던 현장을 많이 다녀보려 한다”면서 “조그만 작은 정성이 쌓여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부지런히 행정을 펼쳐나가겠다”고 앞으로의 행로를 밝혔다.

이 지사는 5∙18 민주화운동 39주년을 맞아 18일 광주를 방문해 참배하고 관련 행사 등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