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대전서 11세 어린이 치고 달아났다 경찰에 붙잡혀 
대전 서구 탄방동 시청역 인근에서 달아난 '전동 킥보드 뺑소니범'이 17일 경찰에 붙잡혔다. 유튜브 캡처

11세 어린이를 치고 달아난 ‘전동킥보드 뺑소니범’이 경찰에 붙잡혔다. 킥보드에 치였던 어린이는 외관상 큰 상처는 없으나 병원 진단을 다시 받아야 하는 상태로 알려졌다.

대전 둔산경찰서는 17일 인도에서 전동킥보드를 타고 가다가 어린이를 치고 달아난 용의자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현재 조사 중인데, 달아난 이유 등을 알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사건은 16일 피해 어린이의 어머니가 온라인 전동킥보드 동호회 게시판에 ‘(뺑소니범을) 잡을 수 있을까요’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리며 알려졌다. 대전 서구 탄방동 시청역 인근에서 벌어진 사건으로, CC(폐쇄회로)TV 영상이 유튜브에 공개되며 공분을 샀다. 정확한 사건 발생 시점은 알려지지 않았다.

피해 어린이 어머니는 온라인 게시판 글에서 “(달아난 뺑소니범을 잡기 위해) 200m 이상 죽어라 뛰어갔지만, 결국 놓쳤다”며 “말투가 어눌했고, 대화 도중 그대로 줄행랑. 범인을 잡을 수 있겠느냐”고 썼다. 그는 특히 “남편(피해 어린이 아버지) 다리 골절, 인대 파열인데 아이 다치게 한 사람 도망가니 수액 줄 빼고 쫓아갔다”고 덧붙였다.

이날 유튜브에는 사고 당시 상황이 촬영된 영상도 공개됐다. 영상을 보면 인도에 서 있던 한 어린이가 달리던 전동킥보드에 머리 등을 부딪힌 뒤 넘어져 바닥에 나뒹군다. 놀란 어머니가 아이를 일으키는 사이 전동킥보드에 타고 있던 남성은 몇 마디 말을 하던 중 갑자기 킥보드를 타고 그대로 도망갔다. 어머니는 즉시 킥보드를 쫓아 뛰어갔고 휠체어에 앉아 있던 아버지도 비틀거리며 일어나 수액줄을 뽑고 쫓아갔지만, 결국 놓친 것이다.

대전 서구 탄방동 시청역 인근에서 달아난 '전동 킥보드 뺑소니범'을 잡기 위해 피해 어린이 아버지가 수액 줄을 뽑고 쫓아간 사실이 16일 알려졌다. 유튜브 캡처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아이를 다치게 했으면 괜찮은지 확인부터 해야 하는 것 아니냐”, “아버지 달리는 게 너무 마음 아프다. 꼭 붙잡히길 바란다” 등의 반응이었다.

현행 도로교통법 상 ‘원동기장치자전거’로 분류된 전동킥보드는 인도 또는 자전거도로로 통행할 수 없다. 허윤 대한변호사협회 수석대변인은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전동킥보드를 타다 사고가 난 경우, 피해자를 구호할 의무가 있다. 킥보드에서 내려서 다친 이를 살펴보고 병원에 데려다 줘야 하는데 도망쳤다면 이는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