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무능한 경찰에 수사권 줘선 안돼” 18개 시민단체 시위ㆍ靑 청원까지

신지예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앞에서 열린 버닝썬 수사 결과 규탄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홍윤기 인턴기자

‘버닝썬 스캔들’ 수사가 경찰 속을 까맣게 태우고 있다. 가수 승리(29ㆍ본명 이승현)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에다, 경찰 유착 의혹도 줄줄이 무혐의 처분 되면서 ‘수사를 제대로 했느냐”는 삿대질이 빗발쳐서다. 검ㆍ경 수사권 조정 과정이라 한층 더 속이 탄다.

당장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앞에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등 18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시위대가 들이닥쳤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경찰과 성 산업의 유착 관계는 혐의가 없고, ‘경찰총장’ 윤모 총경도 혐의가 없고, 승리를 비롯한 클럽 버닝썬 핵심 인물들은 자유롭게 거리를 돌아다니게 됐다”고 버닝썬 스캔들 수사 결과를 비판했다. 기자회견에 참가한 신지예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은 “검ㆍ경수사권 조정이 논의되는 이 시점에서 이 같은 무능을 보여준 경찰은 검찰에게서 수사권을 가져올 수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들은 민갑룡 경찰청장과 원경환 서울경찰청장의 사퇴도 촉구했다. 조직의 ‘명운’을 건 수사 결과가 이처럼 나왔으니 그에 걸맞은 책임을 지라는 것이다.

경찰의 '버닝썬 스캔들' 수사 종결 발표 후 특검 및 청문회 도입을 주장하는 국민 청원이 15일부터 시작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도 경찰의 부실 수사를 비판하는 청원이 등장했다. 버닝썬 스캔들 관련국민청원은 6건으로, 이 가운데는 ‘경찰 유착 의혹’에 대해 특검 수사를 해야 한다는 내용도 있다. 한 청원자는 “수많은 클럽의 불법적인 수익 구조와 범죄에 직간접적으로 가담해온 공권력에 대한 특검 및 청문회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서울 강남 클럽에서 뇌물을 수수한 경찰이 버닝썬 사건을 수사했다는 부분, 수사 초기 클럽에서 마약이 조직적으로 유통되고 있는 건 아니라 하던 수사 관계자의 발언 등은 이유로 경찰 수사 결과에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당분간 경찰 수사에 대한 비판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당장 19일, 25일만 해도 여성 개인들이 모여 ‘강간 카르텔 유착 수사 규탄 시위’ ‘버닝썬 게이트 규탄 시위’를 열 예정이다.

검ㆍ경 수사권 조정을 의식할 수 밖에 없는 경찰은 낮은 자세를 유지한 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경찰은 쏟아지는 비판에도 버닝썬 스캔들 이후 수사를 더 이어갈 참이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버닝썬 스캔들로 수면 위에 떠오른 마약, 성범죄, 불법촬영 등에 대해서는 더 수사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 내부에선 일부 불만의 목소리도 나온다. 한 경찰 관계자는 “수사 결과에 대한 평가야 다를 수 있지만 무조건 부실수사라 규정하는 것은 지나치다”며 “검ㆍ경 수사권 조정 같은 민감한 이슈가 있는 상황에서 경찰 수뇌부가 총력을 기울인 수사인 만큼 검찰 등 다른 곳에서 재수사해봐도 더 나올 게 없을 정도로 충분히 수사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근무 당시 승리 등과 어울렸던 윤모 총경은 경찰청으로 정식 출근 중이다. 대기발령 상태라 보직 없이 징계절차를 기다리고 있다.

이현주 기자 memory@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