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5ㆍ18 망언 의원 징계를 외면해 온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한 마디 사과도 없이 5ㆍ18 기념식 참석을 강행하려는데 대해 비판 여론이 거세다. 황 대표가 지지층 결집을 노려 광주시민들의 거센 항의를 자초하는 벼랑 끝 전술을 구사하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사진은 지난 3일 광주 송정역 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광주시민이 심판합니다' 행사를 마친 황 대표가 시민들의 거센 항의를 받으며 역사로 이동하는 모습. /연합뉴스

오늘은 5ㆍ18 민주화운동 39돌이다. 과거의 상흔을 덮기에 충분한 시간이 흘렀건만 국민 마음은 여전히 착잡하다. 5ㆍ18의 아픔을 치유하는데 앞장서야 할 정치권이 오히려 진상 규명을 방해하고 5ㆍ18을 비방하는 막말을 쏟아내고 있기 때문이다. 일부 보수 단체는 전야제가 열린 17일 광주 시민들이 계엄군 총탄에 쓰러진 전남대 앞 등에서 5ㆍ18을 폄훼하는 집회를 강행하기도 했다.

39년 전의 고통을 조롱하는 몰상식이 만연한 탓인지 집단 발포 책임자, 계엄군 성폭력 등 5ㆍ18의 진실은 아직껏 규명되지 않고 있다. 최근엔 전두환 전 대통령이 계엄군 발포 직전 헬기를 타고 광주에 내려와 회의를 주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일명 ‘편의대’라 불리며 시민 행세를 했던 사복 군인의 존재, 계엄군의 학살 책임을 덜기 위해 시민군의 카빈총 오발로 상당수 사망자가 발생한 것처럼 조작했다는 의혹 등도 제기됐다. 시급히 진상 규명이 이뤄져야 할 충격적인 내용들이다.

그러나 특별법 제정으로 출범한 5ㆍ18진상 규명조사위는 자유한국당의 방해로 8개월째 가동조차 못하고 있다. 한국당은 내부 이견을 이유로 한동안 조사위원을 추천하지 않은 채 시간을 끌다가 결국 무자격 인사를 추천해 진상 규명 의지가 없음을 드러냈다. 망언 3인방 징계도 유야무야 끝나는 분위기다. ‘5ㆍ18은 폭동’이라고 주장한 이종명 의원을 제명키로 했지만 정작 이를 확정할 의원총회를 열지 않고 있다. 국회윤리위 차원의 징계도 한국당의 비협조로 진전이 없는 상태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여야 정치권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5ㆍ18기념식 참석을 강행할 태세다. 황 대표는 지난 3일 광주를 무턱대고 찾았다가 물병 세례를 당한 바 있다. 망언 의원들의 징계를 외면한 데 대해선 한 마디 사과도 없이 “어려움이 있어도 광주 시민들의 말씀을 듣겠다”는 것이다. 지지층 결집을 노려 광주 시민들의 거센 항의를 자초하는 벼랑 끝 전술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올해 39주년 행사의 슬로건은 ‘오늘을 밝히는 오월, 진실로! 평화로!’이다. 황 대표가 광주의 아픔을 진정으로 껴안을 생각이 있다면 망언 당사자를 제명하고 5ㆍ18 진상 규명에 협조해야 한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