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한 아이가 여의도 한강시민공원에 설치된 동상에 다가가 친밀감을 표현하고 있다.

한낮 기온이 30도에 육박하는 때 이른 더위가 찾아왔다. 이 정도면 한강에서 바람 쐬기 적당한 날씨다. 할아버지 손을 잡고 나들이에 나선 꼬마는 여의도 한강시민공원 한 쪽에 설치된 제 또래 동상을 보자마자 다가가 반갑게 어깨에 손을 얹고 말을 건넨다. 친구가 되고 싶다고.

멀티미디어부 차장

한 아이가 여의도 한강시민공원에 설치된 동상에 다가가 친밀감을 표현하고 있다.
한 아이가 여의도 한강시민공원에 설치된 동상에 나란히 앉아 사진을 찍고 있다.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