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경찰이 압수한 가짜 필로폰(명반)과 가짜 대마(파슬리), 가짜 GHB(정수기 물) 등. 경찰청 제공

경찰청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합동으로 지난 3월부터 2개월간 온라인 마약광고를 집중단속, 93명을 검거해 23명을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투약 및 소지자가 58명(구속 8명)으로 가장 많다. 이어 마약판매 광고 18명(구속 8명), 유통 17명(구속 7명) 순이다. 이중 24명(26%)은 가짜 마약을 팔다 덜미가 잡혔다.

해외에 근거지를 둔 가짜 마약상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필로폰이나 소위 물뽕(GHB) 판매 광고글을 올린 뒤 구매의사를 밝힌 이들에게 가짜 필로폰과 정수기물을 보냈다. 배송책과 현금 인출책으로 구성된 국내 점조직이 택배를 발송한 뒤 대금을 거둬갔다. 가짜라도 물건을 받은 구매자가 처벌이 두려워 경찰에 신고하지 못하는 약점을 이용한 사기다.

식약처는 마약 관련 은어를 사용해 마약 광고를 한 국내외 SNS 계정 755개도 차단하고, 마약 광고글 19만8,379건을 삭제했다. 광고글은 물뽕, 필로폰, 대마 관련이 19만5,849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마약 판매책들은 트위터 같은 해외 SNS에 ‘물뽕 팝니다, 구매는 SNS 메신저 ○○○로…’ 식의 글을 올려 개인 메신저로 거래를 유도한 것으로 파악됐다.

SNS를 이용한 마약 광고. 경찰청 제공

경찰청 관계자는 “호기심으로 가짜 마약을 팔거나 사는 행위 모두 처벌 받는다”며 “해외에 근거지를 둔 온라인 마약 판매책을 검거하기 위해 외국 수사기관과 공조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