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남아공 3인방이 낯선 한식에 도전했다. MBC 에브리원 방송캡쳐

남아공 3인방이 한식당에 도전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온 저스틴 친구들의 한국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남아공 3인방은 아침 식사를 하기 위해 한식집을 찾아 비빔밥, 파전, 찜닭 등을 주문햇다.

숀은 소스를 넣지않고 비빔밥을 비비기 시작했고, 뒤늦게 픔이 고추장을 발견하고 “이게 뭐지”라고 묻자 찰은 “토마토 소스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깍두기를 먹어본 이들은 “이건 뭐지?”라며 또 궁금해 하다가 “정말 맛있는 사과네”라고 말했다.

한편,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