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남아공 3인방이 택시를 잡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MBC 에브리원 방송 캡쳐

남아공 3인방이 택시 잡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택시 잡는 데 고생을 한 남아공 3인방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남아공 3인방은 아침 식사를 마치고 택시를 잡으려다 실패 후 결국 호텔에 도움을 요청했다.

호텔을 통해 잡은 택시를 타고 도착한 세 사람은 국립 중앙박물관에 도착해 역사와 문화를 체험했다.

이어 택시를 다시 잡아야 하는 순간 난관에 봉착했다.

이때 저스틴은 스튜디오에서 “남아공에서는 가려는 목적지에 따라 수신호가 다르다”고 말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