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임금 7%인상 복지기금 5억 조성 등

15일 울산 남구의 한 버스정류장에서 시민들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울산지역 5개 버스 노사는 울산지방노동위원회에서 쟁의조정 회의를 밤새 진행, 오전 8시에 타결했다. 뉴스1

울산 버스 노사가 전국 버스 가운데 가장 늦게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을 타결했다.

노사는 14일 오후 2시부터 울산지방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조정회의에서 정회를 거듭하며 자정을 넘기는 등 마라톤 교섭을 벌인 끝에 15일 오전 8시쯤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협상 후 18시간 여 만이다. 합의안은 임금 7% 인상, 정년 2020년부터 만 63세로 연장(현재 61세), 후생복지기금 5억원 조성 등이다.

이날 노사협상은 오전 8시까지 진행돼 노조는 오전 5시 예정된 파업에 들어감에 따라 일부 출근길 시민들이 불편을 겪기도 했다. 노조는 타결과 함께 파업을 철회함에 따라 이날 오전 10시부터는 버스 운행이 정상적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