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대구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자를 비하하는 뜻이 담긴 극우 네티즌들의 비속어를 언급한 데 대해 “의미와 유래를 몰랐다”면서 사과했다.

나 원내대표는 11일 기자단에게 보낸 사과문에서 “인터넷상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의 극단적 지지자를 지칭하는 과정에서 그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썼다”며 “결코 세부적인 그 뜻을 의미하기 위한 의도로 쓴 것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 드린다”고 해명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같은 날 대구 달서구 대구문화예술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스톱(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규탄대회에 참석해 문 대통령 취임 2주년 특집 대담을 언급하며 “KBS 기자가 (야당의 ‘독재자’ 주장에 관한 의견을 물었더니) ‘문빠’, ‘달창’ 이런 사람들에게 공격 당하는 것 아시나”라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달창’은 극우 성향 사이트인 ‘일간베스트’ 등에서 문 대통령 지지자들을 속되게 부르는 용어의 줄임말이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