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중국과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을 향한 압박의 고삐를 놓지 않고 있다. 이번엔 내년 대선 이후 중국에 더 불리한 상황이 펼쳐질 것이라며 빠른 결단을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중국은 최근 협상에서 너무 호되게 당하고 있어서 2020년 차기 대선 무렵까지 기다리는 게 낫겠다고 생각하는 듯 하다”며 “운 좋으면 민주당 후보가 당선돼 계속 미국에서 연간 5,000억달러를 뜯어낼 수 있는지 기다려보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나 문제는 중국이 내가 대선에서 이길 것이라는 사실을 안다는 점”이라며 그 근거로 “미 역사상 최고의 경제와 고용 수치”를 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내 두 번째 임기에 협상이 진행된다면 (미중 간) 합의는 중국에 훨씬 더 나쁠 것이다. 중국은 지금 행동하는 게 현명하다"고 강조했다. 내년 대선 승리를 자신하는 한편 중국이 시간을 끌어봤자 좋을 게 없다며 압박 메시지를 날린 것이다. 그는 이날 또 다른 트윗에선 “관세를 피하는 쉬운 방법? 미국에서 제품을 생산하면 된다”고 적으며 미국 내 경제 부흥과 일자리 창출에 관세 카드를 적극 활용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9, 10일 워싱턴에서 열린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은 합의를 내지 못한 채 끝났다. 미국은 협상이 진행 중이던 10일 0시 1분(현지시간, 한국시간 오후1시 1분) 경고대로 2,00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했다. 또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나머지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서도 추가적인 관세 인상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다만 협상의 여지는 남아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협상이 종료된 이후 트위터를 통해 "지난 이틀간 미중은 솔직하고 건설적인 대화를 나눴다"며 "앞으로 협상은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류허 중국 부총리 역시 "중국은 원칙적인 문제에 대해 양보 할 수 없다"면서 "다만 협상이 끝난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