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올해 2번째 전술유도무기 시험… 평택 기지 사정권 ‘경고성’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4일 동해상에서 진행된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와 전술유도무기 화력타격훈련. 조선중앙통신이 5일 보도한 사진에 등장한 무기가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지대지 탄도미사일이란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평양=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9일 평안북도 구성 인근에서 동해 방향으로 이뤄진 북한의 미사일 추정 무기 발사는 올 들어 2번째인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 시험일 가능성이 크다는 게 전문가 다수의 분석이다.

신종우 국방안보포럼(KODEF) 선임분석관은 이날 본보와의 통화에서 “비행 거리나 고도로 볼 때 오늘 북한이 쏜 발사체는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지대지(地對地) 탄도미사일일 개연성이 있다”며 “최대 사거리가 500㎞가량인 만큼, 200여㎞ 날려보낸 닷새 전 호도반도 시험이 사거리 축소 시험이었다면 이번은 실거리 사격”이라고 말했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도 “4일 사거리를 줄여 발사해 본 뒤 이번에 내륙을 통과하는 실전 발사를 통해 신형 무기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보여준 것 아닐까 싶다”며 “오산과 평택 미군기지가 사정권이라는 대미 경고 성격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사거리만 놓고 보면 이번 발사체가 300~500㎞ 날아갈 수 있는 스커드 계열 단거리 탄도미사일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군에 따르면 발사 시각이 이날 오후 4시 29분인 첫 발은 420여㎞를, 20분 뒤 발사된 두 번째 발은 270여㎞를 비행했다. 그러나 고도가 통상적인 스커드 계열 미사일의 특성과 다르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사거리 300㎞ 때 90여㎞, 500㎞ 때 140여㎞ 정도 올라가는 스커드 미사일과 달리 이날 북한이 쏜 발사체의 경우 두 발 모두 고도가 50여㎞에 불과했다.

북한이 신형 전술유도무기라고 밝힌 4일 발사체 역시 약 240㎞를 비행하는 동안 60여㎞밖에 올라가지 않았다. 러시아가 개발한 지대지 탄도미사일 이스칸데르는 고체 연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연료 용량으로 사거리를 조절할 수 있지만 정점 고도는 대부분의 경우 50~60㎞다. 전문가들은 이를 근거로 북한이 이스칸데르를 모방한 전술유도무기를 개발했을 수 있다고 추정한다. 실제 지난해 2월 8일 북한군 창설 70주년 기념 열병식 때 이스칸데르와 외형이 유사한 미사일이 공개되기도 했다.

이스칸데르는 비행 궤적이 복잡해 방어가 어렵다는 게 특징이다. 급하강하다 수평 비행을 하고, 목표물 상공에서 수직으로 내리 꽂히는 식이다. ‘이동식 발사 차량’(TEL)에 탑재돼 어디로든 기동성 있게 움직일 수 있고, 고체 연료를 사용하는 만큼 연료 주입 시간도 필요 없다. 러시아는 이 미사일을 2006년 실전 배치했다.

발사 장소도 신형 미사일일 가능성을 뒷받침한다. 북한이 미사일을 쐈다는 평북 구성 지역은 탄도미사일 개발 단지로 알려진 곳이다. 미국의 외교안보 싱크탱크들은 장거리 탄도미사일인 화성-14형과 화성-15형을 개발ㆍ생산하는 곳으로 이 지역을 지목하기도 했다. 과거 시험 발사도 ‘무수단’이나 ‘북극성’ 같은 신형 미사일이 대상이었다. 미국령 괌이나 미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장거리 탄도미사일 개발에 북한이 열을 올리던 2017년 당시 신형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5월)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7월)을 시험 발사한 곳도 구성 일대였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