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유럽시장에 해조 및 수산식품 네트워크를 활용한 한국 해조제품 교두보 확보

해조류 전문수출기업인 ‘한국시즈’ 김현수대표(오른쪽)가 8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네덜란드 해조 전문기업인 '씨플래버' 마르코 반 두이벤부르드 대표(가운데), 한국의 해조류 생산기업인 ‘기장물산’ 김민수대표와 한국산 해초샐러드 등 해조제품 수출을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한국시즈 제공

해조류 전문수출기업인 ㈜한국시즈(대표 김현수)는 8일 오후(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세계최대의 수산식품 박람회 ‘2019 씨푸드 엑스포 글로벌’ 한국관(코리아 파빌리온)에서 한국의 주요 해조류 생산기업인 기장물산㈜(대표 김민수) 및 ㈜진현(대표 배종대)과 함께 네덜란드 해조 전문기업인 씨플래버(대표 마르코 반 두이벤 부르드)와 한국산 미역과 해초샐러드 등 해조제품 수출을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해각서에 따른 총 수출목표금액은 200만 유로(한화 26억 4천5백만원)이다.

한국시즈는 이날 양해각서가 유럽에서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수요 증가에 따라 해조류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의 다양한 해초 제품이 유럽시장으로 진출하는 교두보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밝혔다.

네덜란드 씨플래버(社)의 마르코 대표는 “유럽에서는 잘 알려지지 않은 다양한 한국산해초 제품이 있다는 것은 신선한 충격”이라며 “새로운 한국산 해초 제품들이 유럽 시장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 확신했다.

김현수 대표는 “김에 편중된 수출구조로 인해 김 제품의 경쟁은 필요 이상으로 과열된 상태”라며 “일반적인 해조류 제품 이외에 해초 샐러드 등 유럽 시장에 맞는 다양한 제품 개발과 사료 시장 등 새로운 시장 진입을 통해 시장 확대를 추진할 것”이라 말했다.

이날 협약에는 주변 참가국들의 인사들과 매체들이 행사를 지켜봤고, 엄격한 해조류 수출의 양대 인증기관인 ASC와 MSC대표도 참석해 직접 축사하는 특별한 자리가 되었다.

한편,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사흘간 열린 이번 박람회에는 한국에서 40여개 업체가 참가해 유럽 수출 상담 등 해외홍보와 다양한 판촉활동을 펼쳤다.

홍인기 기자

해조류 전문수출기업인 ‘한국시즈’ 김현수대표(오른쪽)가 8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네덜란드 해조 전문기업인 '씨플래버' 마르코 반 두이벤부르드 대표(가운데)와 한국의 해조류 가공기업인 ‘진현’ 배가현 실장이 상호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시즈 제공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