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토트넘 손흥민이 9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아약스전에서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을 확정한 뒤 팬들 앞에서 기뻐하고 있다. 암스테르담=AP 연합뉴스

이틀 연속 기적을 일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팀들끼리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매치가 성사됐다.

토트넘과 리버풀은 내달 2일(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단판으로 챔피언스리그 결승을 펼친다. 프리미어리그 팀들이 이 대회 결승에서 맞붙는 것은 2007~08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첼시의 대결 이후 11년 만이다. 당시 박지성이 출전선수 명단에서 빠진 가운데 그의 소속팀이었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연장까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 끝에 6-5로 첼시를 꺾고 대회 우승 트로피인 ‘빅 이어’를 들어 올렸다.

토트넘이 이 대회 결승에 오른 것은 처음이다. 리버풀은 통산 9번째 결승에 진출해 6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두 팀의 대결은 ‘기적 매치’로 요약이 가능하다. 두 팀은 나란히 4강에서 벼랑 끝에 몰렸다가 극적인 역전극으로 결승 진출을 이뤘다.

토트넘은 9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아약스(네덜란드)와 4강 2차전 원정 경기에서 먼저 2골을 내주고도 루카스 모우라의 해트트릭으로 3-2 역전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홈 1차전에서 0-1로 패했으나 2차전 승리로 1, 2차전 합계 3-3을 만들고 원정 다득점에 앞서 결승에 올랐다.

하루 전에는 리버풀이 홈 구장인 안필드에서 기적을 일으켰다. 리버풀은 바르셀로나(스페인)와 4강 2차전 홈 경기에서 두 골씩 넣은 디보크 오리기와 조르지니오 베이날둠을 앞세워 4-0으로 이겼다. 1차전 원정에서 0-3 완패를 당해 결승 진출 가망이 없어 보였으나 누구도 예상하기 어려웠던 대역전극을 완성했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