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류현진이 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투구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AP 뉴시스

다저스타디움에서 류현진(32ㆍLA다저스)은 지지 않았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9이닝 4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으로 개인 통산 2번째 완봉승을 거뒀다.

류현진은 시즌 4승(1패)째를 신고하며 평균자책점을 2.03으로 끌어 내렸다. 류현진이 완봉승을 따낸 건 메이저리그 데뷔 첫 해인 2013년 5월 29일 LA 에인절스전(9이닝 2피안타 7탈삼진 무실점) 이후 2,170일 만이다.

류현진은 올 시즌 홈 구장에 특히 강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경기 전까지 홈에서 나선 3경기에서 3승무패 평균자책점 2.25를 기록 중이었다. 홈 구장 4번째 등판인 이날도 어김없이 승리를 챙겼다. 완봉승까지 거두며 홈 구장 평균자책점을 1.55로 더 낮췄다.

류현진은 5회까지 퍼펙트 피칭을 펼치며 상대 타자들을 요리했다. 6회 선두타자 타일러 플라워스에게 좌전 안타를 맞아 퍼펙트가 날아갔지만 이후에도 상대 타자들을 잠재우며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류현진은 이날 승리로 MLB 데뷔 7시즌 만에 드디어 내셔널리그 14개 팀 전 구단 상대 승리를 완성했다. 2013년 4월 8일 피츠버그 파이리츠를 상대로 빅리그 통산 첫 승리를 거둔 이래 6년 만이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