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코오롱생명과학의 무릎관절염 주사제 '인보사'. 코오롱생명과학 제공

Shares of Kolon Life Science plunge on Invossa fiasco

‘인보사 사태’ 코오롱생명과학 주가 급락

The shares of Kolon Life Science have plunged nearly 60 percent a month after the company announced an ingredient error in its Invossa osteoarthritis gene medicine, amid growing suspicions that the company attempted to "conceal" the critical mishap.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의 성분 오류가 발표된 후, 코오롱생명과학이 이번 일을 숨기려 했다는 의혹이 커지며 주가는 한 달 만에 60% 가까이 떨어졌다.

Kolon Life Science ended at 30,550 won, down 25.4 percent from a session earlier, after wandering near its bottom limit designated by the bourse operator throughout the session. From 75,200 won on March 29, the fresh price has declined by 59.38 percent.

코오롱생명과학 주가는 주식시장 운영시간 내내 하한가 근처를 맴돌다 전일 종가보다 25.4% 하락한 3만550원에 마감했다. 이는 3월 29일 7만5,200원 대비 59.38% 하락한 가격이다.

On April 1, the company announced that Invossa contained cell ingredients that were different from those used at the time of the drug's approval in Korea in 2017, and the stock nosedived by 29.92 percent to 52,700 won from a session earlier. The company also said sales of the drug in Korea and phase three clinical trial for sales in the U.S. were all suspended.

코오롱생명과학은 지난달 1일 인보사가 2017년 식약처의 허가를 받을 당시 사용된 세포 성분과 다른 세포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고 발표했으며, 주가는 29.92% 급락한 5만2,700원을 기록했다. 사측은 인보사의 국내 판매와 미국 임상시험 3상도 모두 중단됐다고 밝혔다.

Tuesday's drop came after the company's U.S. body, Kolon TissueGene, said in a May 3 regulatory filing that it has told Kolon Life Science that some of the Invossa ingredients were derived from kidneys on March 2017, four months before the company received the drug's approval by reporting the same ingredients were derived from cartilage.

코오롱생명과학의 미국 자회사인 코오롱티슈진이 3일 공시를 통해 인보사의 성분 중 연골세포가 아닌 신장세포임을 알고 2017년 3월 코오롱생명과학 측에 통지했다고 밝히자 주가가 화요일 급락했다. 이는 식약처에 인보사 성분을 연골유래세포로 알리고 허가를 받기 4달 전이다.

The regulatory filing is in stark contrast with Kolon Life Science's claim on April 1 that it was not aware of the ingredient error until March this year. Describing the error as "mislabeling," Kolon Life Science has been stressing that the drug is still safe and no side effects were reported.

코오롱티슈진의 이번 공시는 올해 3월까지 인보사 성분이 변경된 줄 몰랐다는 코오롱생명과학의 4월 1일 주장과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 코오롱생명과학은 단순히 세포 이름을 잘못 표기한 것이라며, 이 약은 여전히 안전하며 부작용도 보고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As the controversy is being fueled, Kolon TissueGene issued a statement saying it "will make an effort to resume the clinical trial of Invossa in the U.S. and it will cooperate with the domestic drug authority's investigation," but did not elaborate on why it did not announce the error.

논란이 가열되자 코오롱티슈진 측은 "미국 내 인보사 임상시험 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성명을 내며 한국 식약처의 조사에 협조하겠다고 했지만, 성분 변경을 밝히지 않은 이유는 함구했다.

Korea's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said it is taking Kolon Life Science and Kolon TissueGene's suspicious practices "very seriously" and will launch an on-site investigation into the latter in the U.S.

식약처는 코오롱생명과학과 코오롱티슈진의 의심스러운 행보를 매우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추후 미국 현장조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Over the Kolon Group units' suspicious moves, civic groups are raising their voices demanding police investigations into the companies.

시민단체들은 코오롱 그룹 두 계열사의 수상한 행보에 대한 경찰의 수사를 요구하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코리아타임스 홍지민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www.koreatimes.co.kr/weekly.ht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